'비욘더로드', 오는 7월 아시아 최초 '더현대서울' 전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미쓰잭슨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세계 최초 360도 감성체험 이머시브 전시 '비욘더로드'가 오는 7월 23일부터 11월 28일까지 아시아 최초로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 ALT1 갤러리에서 열린다.


'비욘더로드'는 뉴욕 필수 관광코스로 꼽히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세계 최초·최대 이머시브 공연 '슬립 노모어'의 핵심 크리에이티브 콜린 나이팅게일과 스티븐 도비, 영국의 유명 일렉트로닉 뮤지션 제임스 라벨의 콜라보 작품이다. 


지난 2019년 현대미술계를 대표하는 영국 런던 사치 갤러리에서 처음 공개됐으며 당시 언론의 극찬과 폭발적인 관객 반응을 얻은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미쓰잭슨


이번 전시는 트립합 장르를 개척한 레이블 '모왁스'의 수장이자 유명 일렉트로닉 뮤지션 제임스 라벨, 엉클의 음악을 매개로 시각, 청각, 촉각, 후각, 공간지각 등 오감을 통해 마치 음악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듯한 입체적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영화감독 대니 보일과 알폰소 쿠아론, 향수 디자이너 아지 글래서 등 영화, 디자인, 설치, 사진, 조명, 사운드 등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아티스트들이 참여해 음악을 새로운 방식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전시예매는 오는 7월 1일부터 인터파크, 네이버 예약을 통해 가능하며 오픈을 기념해 얼리버드 티켓 할인 이벤트도 진행한다. 오는 7월 1~7일 50%, 8~14일 30%, 15~21일 10% 할인가로 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