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 -12℃ 서울
  • -6 -6℃ 인천
  • -15 -15℃ 춘천
  • -6 -6℃ 강릉
  • -11 -11℃ 수원
  • -9 -9℃ 청주
  • -7 -7℃ 대전
  • -7 -7℃ 전주
  • -4 -4℃ 광주
  • -5 -5℃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숨만 내쉬면 마스크 색 변해 90분만에 코로나 감염 여부 알 수 있는 '코로나 진단 마스크'

코 깊숙히 찌르지 않고 숨만 쉬어도 90분만에 코로나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는 마스크가 개발됐다.

인사이트MIT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커다란 면봉으로 코를 쑤시는 고통스러운 검사 대신 마스크를 쓰고 숨만 쉬어도 코로나 진단을 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미국 메사추세츠 공대(MIT)는 하버드대 비스 생체모방공학 연구소와 MIT 생명공학부 연구팀이 공동 개발한 '코로나 진단 마스크'를 공개했다.


공개된 마스크는 평범한 마스크 같지만 겉면에 네모난 캡슐이 붙어있는 모습이다.


해당 마스크를 쓰면 90분 이내로 코로나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다.


인사이트기존 코로나 검사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Harvard


제임스 콜린스 MIT 생명공학부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해당 마스크는 유전자진단(PCR) 방식과 비슷한 정확도로 바이러스를 검출한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특정 유전물질(RNA)를 읽어 색이 변하는 단백질을 종이에 발라 종이센서를 만들었다. 코로나 바이러스 RNA가 접촉한 종이가 수분에 닿을 경우 색이 바뀌게 된다.


연구팀은 이 종이센서를 폴리에스터 섬유와 결합시켜 마스크를 만들었다.


사용법도 어렵지 않다. 마스크를 착용한 후 겉면에 장착돼 있는 캡슐을 눌러 안쪽으로 스며들게 한 후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숨만 쉬면 된다.


인사이트Harvard


만약 당신이 코로나에 감염됐다면 마스크 안쪽 종이센서의 색이 변할 것이다.


결과는 안쪽에 표시돼 환자만 알 수 있다고 한다.


검사 결과는 약 90분이 지난 후 알 수 있다. 정확도도 PCR 검사와 일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빨리 사용화 됐으면 좋겠다", "코로나 검사 겁났는데 안 아프게 할 수 있다니 진짜 좋다" 등 전 세계 누리꾼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연구팀은 앞서 2014년 이 기술을 에볼라 바이러스에 처음 적용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