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 "데뷔곡 '다만세' 새로운 의미로 사용돼...성소수자들 지지"

인사이트JTBC 'JTBC 뉴스룸'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가수 티파니 영이 곡 '다시 만난 세계'를 캠페인 송으로 사용하는 성소수자들을 지지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JTBC 뉴스룸'의 '문화초대석' 코너에서는 뮤지컬 '시카고'에서 활약하고 있는 티파니 영의 인터뷰가 그려졌다. 


이날 앵커는 티파니 영에게 최근 성소수자 커뮤니티에 응원과 지지 메시지를 보낸 영상을 봤다고 언급했다. 


그는 "30대인 만큼 더욱더 열심히 내가 어떤 말을 하고 싶고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은지에 포커스를 두고 일을 하게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JTBC 뉴스룸'


그러면서 티파니 영은 소녀시대의 곡 '다시 만난 세계'가 소수자들 사이에서 캠페인 송으로 사용되고 있음을 전했다. 


그는 "'다시 만난 세계'가 새로운 의미와 좋은 곳에 사용되고 있다. 나도 함께 옆에서 지지하고 싶었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밝혀 이목을 끌었다. 


또한 티파니 영은 지지한다고 선언하는 것이 처음에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저의 친구들만 봐도 용기 내는 친구들 덕분에 저도 용기 내게 된다. 누가 저의 영상과 이런 이야기를 들었었을 때 '어? 다시 한번 생각해 볼까'하는 시작이 중요하다"라고 용기를 내게 된 계기를 이야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JTBC 뉴스룸'


티파니 영은 "건강한 충고와 조언과 지적은 늘 오픈이다. 하지만 많은 분들에게 이런 말을 하기 전에 조금 더 따뜻하고 응원의 말을 부탁하고 싶다"라며 소신을 드러냈다. 


지난 16일 티파니 영은 성소수자 인권의 달을 맞아 커뮤니티 '네온 밀크'가 제작한 '2021 프라이드 캠페인' 영상을 통해 성소수자에 대한 지지와 응원의 목소리를 낸 바 있다. 


그는 "앞으로도 'LGBTQ+'(성소수자를 지칭하는 약어) 커뮤니티를 지지하고 응원하는 사람으로서 항상 여러분들 곁에 서겠다"라고 선언했다. 


한편 소녀시대의 '다시 만난 세계'는 지난 2016년 이화여대 시위 당시 경찰 진압 과정에서 불린 뒤 자연스럽게 젊은 세대의 집회 등에서 자주 불리게 됐으며, 지난 2017년부터 퀴어 퍼레이드에서 매년 사용된다고 알려졌다. 


YouTube 'JTBC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