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만년 전 중국에 살던 인류의 가장 가까운 친척 '호모 롱기' 발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새로운 종(種)의 고대 인류로 추정되는 두개골이 중국 헤이룽장성에서 발견됐다. 


25일 허베이지질대 연구진은 중국 북동부 헤이룽장성 하얼빈에서 발견된 14만 6천 년 전 두개골의 특징을 분석한 결과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고대 인류로 추정된다고 국제학술지 '이노베이션'에 발표했다. 


이 신 인류에게는 '호모 롱기'라는 이름이 붙었다. '롱기'는 두개골이 발견된 헤이룽장성에서 따온 이름이다. 


호모 롱기의 두개골은 사실 지난 1933년 한 농부가 발견했다. 하얼빈이 일본 지배 아래에 있던 당시 다리 건설에 투입된 농부는 땅을 파다 두개골 화석을 발견했지만 가보로 삼기 위해 버려진 옛 우물에 숨겼다. 


인사이트The Innovation


인사이트호모 롱기 묘사도 / Smithsonian(CHUANG ZHAO)


그는 2018년 임종을 앞두고서야 이 사실을 손자들에게 털어놓았고, 손자들은 두개골을 수습해 베이징 인근의 한 대학에 기증했다. 처음 발견하고 85년이 지난 후였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호모 롱기는 현대 인류의 가장 가까운 친척일 가능성이 높다. 


14만 6천 년 전 빙하기 시대 중국 동북부에서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호모롱기는 50대 후반에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눈 위쪽 뼈가 두껍고 눈이 움푹 들어갔으며 둥글납작한 코와 현대인과 비슷한 크기의 뇌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WSJ (XIJUN NI)


뉴욕타임즈는 호모 롱기가 지금까지 발견되지 않은 새로운 종으로 확인될 경우 현생 인류인 호모 사피엔스가 어디서, 어떻게 진화했는지에 관한 기존의 지식을 바꿀 수 있다고 평했다. 


월스트리트저널도 연구진이 내린 결론이 정확하다면 인류 진화에 관한 학설이 뒤바뀔 수 있다고 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중국과학원 고인류학자 니시준 박사는 "원시인과 현대 인류의 특징이 모자이크됐다"며 "이러한 특징의 결합은 유일무이하다. 우리의 분석으로 이 화석이 현대 인류의 자매종이라는 점을 시사한다"고 했다. 


연구진은 호모 롱기는 네안데르탈인이나 베니소바인보다 호모 사피엔스에 가까운 것으로 내다봤지만 이들이 어떤 음식을 섭취했는지, 불을 다뤘는지에 대한 정보는 파악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호모 롱기 묘사도 / Smithsonian(CHUANG ZHAO)


두개골이 정확히 어디서 발견됐는지를 알 수 없어 발굴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연구에 함께했던 크리스 스트링어 런던자연사박물관 인류학자는 "데이터상으로 일치하기는 하지만, 우리는 두개골이 하얼빈의 강에서 나왔는지 입증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일부 과학자들은 이 두개골이 새 고대 인류라고 확신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독일 막스플랑크진화인류연구소의 고인류학자 필립 군츠, 애리조나 미드웨스턴대 고인류학자 카렌 밥은 호모 롱기가 아시아에 살았던 데니소바인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