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들기 전 '초콜릿' 먹으면 운동 안 해도 살 쭉쭉 빠진다 (연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Delish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평소 달콤한 초콜릿을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환호성을 내지를 만한 기쁜 소식이 전해졌다.


맛있는 초콜릿을 '이 시간'에 먹으면 오히려 다이어트를 할 수 있다고.


최근 브리검여성병원 연구진은 초콜릿을 '이 시간'에 먹으면 오히려 지방이 연소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적정량을 특정 시간에 먹는다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의외의 연구 결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효리네 민박' 


연구진은 시간별 초콜릿 섭취에 따른 신체 변화를 확인하기 위해 폐경기 여성 19명을 대상으로 14일간 실험을 진행했다.


이들은 아침 기상 1시간 후, 밤 취침 1시간 전 초콜릿 100g을 섭취했다.


연구원들은 참가자들과 초콜릿을 먹지 않은 대조군의 여러 신체 변화를 비교·분석했다.


결과는 놀라웠다. 이 시간에 초콜릿을 섭취한 경우 장내 미생물이 생겼고 식욕은 감소했다. 특히 체중 변동도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astemade


오히려 기상 후 초콜릿을 먹은 경우 허리둘레가 약 1.7%나 감소했다.


단 음식 섭취를 비롯해 전체적인 식욕이 줄어든 반면, 지방 연소는 25%가량 늘기도 했다.


연구진은 초콜릿 속 테오브로민과 메틸잔틴, 플라바놀 등이 열 발생과 지방 연소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확인했다.


이들은 "매일 초콜릿을 먹는 게 체중을 증가한다고 생각할 수 있으나 '무엇'을 먹는지 뿐 아니라 '언제' 먹느냐가 체중 조절과 관련된 큰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생물학 국제 학술지 '파셉 저널(The FASEB Journal)'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