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 박군 "국가가 날 필요로 하면 내일이라도 당장 '재입대' 하겠다" (영상)

인사이트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국가와 군대가 나를 필요로 한다면, 내일이라도 당장 입대하겠다"


무려 15년간 육군 특수전사령부 소속으로 나라를 지켜온 트로트 가수 박군(박준우)이 남다른 애국심을 뽐냈다.


23일 박군은 이날 방송된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했다.


이날 박군은 자신의 인생과 어머니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꺼냈다. 특히 눈길을 끈 건 그의 애국심이었다.


인사이트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박군은 "다시 입영 통지서가 날아온다면"이라는 질문에 일말의 고민도 하지 않고 자신의 견해를 말했다.


박군은 "국가와 군이 박군을 필요로 한다면, 예비역 상사 박준우를 필요로 한다면 내일이라도 당장 다시 입대할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나라를 생각하는 박군의 남다른 태도를 다시 한번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또 박군은 "특전사와 가수, 어디가 더 힘든가요?"라는 질문에 "가수가 더 힘든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SKY, 채널A '강철부대'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그는 "아직까지 특전사가 몸으로는 더 힘들고 정신적으로 힘들기는 한데 특전사에서 15년 동안 군 생활했던 게 있어서 지금 내일 들어가더라도 임무 수행하는 데 문제가 없겠다"라고 말했다.


박군은 그러면서 "지금 가수 생활은 이제 2년 차 조금 더 되었는데 아직 알아가는 단계고 아직 많이 부족해서 그래도 가수 쪽이 더 힘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또 이날 박군은 '강철부대', '미운우리새끼', '트롯신이 떴다' 등 TV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최근 늘어난 인기를 몸소 실감 중이라고 밝혔다.


박군은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데 눈만 봐도 '박군이다'라고 알아봐 준다. 응원도 인사도 많이 해줘서 힘을 받고 있다"라고 밝혔다.


YouTube 'SBS 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