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현빈과 '골프' 즐긴다더니 프로선수에도 "잘 친다" 칭찬 들은 손예진 (영상)

인사이트YouTube '임진한클라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tvN '사랑의 불시착'이 끝난 후 연인이 된 배우 손예진과 현빈.


두 사람의 공통 취미는 '골프'로 알려져 있는데, 남자친구와 골프를 자주 즐긴 덕인지 손예진이 프로 골프 선수에게도 남다른 골프 실력을 인정받았다.


지난 23일 손예진은 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에 출연해 구력 3년 골프 실력을 여과 없이 발휘했다.


이날 손예진은 화이트 의상을 입고 등장해 청순한 매력을 뽐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임진한클라스'


손예진은 "임진한 선생님께 보은하기 위해 출연했다. 많이 가르쳐 주고 계신다. 저 같은 '골린이'(골프+어린이)들을 위해 나왔다"라고 해당 유튜브에 출연한 이유를 전했다.


손예진은 누가 찍어준 동영상을 보면 너무 바보같이 쳐서 놀란다고 겸손하게 말하면서도 준수한 골프 실력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거센 바람이 부는 와중에도 나름 잘 쳐 임진한 프로에게 "너무 잘한다"라는 칭찬을 들었다.


내내 여신 같은 자태로 완벽한 스윙을 날리는 손예진에게 임진한 프로는 "손예진 씨가 얌전하지만 골프 칠 때는 과감하게 때린다"라고 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임진한클라스'


손예진은 웃더니 "성격이 급해서 그렇다"라고 설명했다.


손예진은 골프에 큰 흥미를 느끼고 있었다. 그는 "골프가 재밌다. 사람들이 왜 관심을 많이 갖는지 알겠다. 거의 미치다시피 한 사람들도 많은데, 마음대로 안 되니까 그런 것 같다. 골프는 연습한 만큼의 효과가 있기도 하고, 또 아무리 연습을 해도 안 맞는 날도 있다. 정답이 없는 것이 골프의 매력"이라며 골프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한편, 손예진과 현빈는 올해 1월 1일부터 공개적으로 열애를 시작했다. 


열애설이 났을 때 현빈이 손예진에게 골프를 가르쳐 줬다는 보도도 나왔었다.


이후 두 사람이 함께 골프장을 찾았다는 목격담도 재조명됐다.


YouTube '임진한클라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