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에 갑자기 '슈퍼카·명품 시계' 자랑하더니 "킹받지?" 도발한 창모 (사진)

인사이트Youtube 'Ambition Musik'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최근 사고 싶은 걸 전부 사봤는데도 행복하지 않았다며 소소한 일상이 가장 소중하다고 밝힌 래퍼 창모. 


하지만 그가 다시 명품 시계와 고가의 스포츠카를 자랑하며 심경의 변화(?)를 보였다. 


지난 21일 창모(28)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차 안에서 찍은 듯한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자동차에서 핸들을 잡고 있는 창모의 모습이 담겨있다. 


인사이트Instagram 'changmo_'


자동차는 포르쉐 차종이었으며, 창모는 팔목에 딱 봐도 고급스러운 시계를 차고 있었다. 


창모는 명품 구찌의 로고가 잔뜩 새겨진 바지를 입고 '영 앤 리치' 면모를 뽐내기도 했다. 


그는 사진과 함께 '킹'을 사용한 "열받지?"의 신조어 "'킹'받지?"라는 문구를 덧붙이기도 했다.


창모가 직접적으로 등장하진 않지만 자신의 고급스러운 물품을 과시하기 위해 해당 사진을 업로드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Instagram 'changmo_'


창모는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AOMGOFFICIAL'의 '후디의 요리 모음집'에 게스트로 출연해 돈이 '진짜 행복'을 가져다주지 않는다고 언급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노래 가사로 돈과 성공에 대한 열망을 표했던 그는 "보석 같은 거 래퍼로서 하면 당연히 멋있는데 내 개인적인 행복은 진짜 소소하다"라고 밝혔다. 


심지어 창모는 요즘 지하철을 타고 다니는 등 부에 관한 열망을 많이 내려놨다며 소소한 행복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인사이트앰비션 뮤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