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창시절 '수두' 앓았던 2030 남성들 사이에서 급증하고 있는 질병의 정체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최근 면역력 저하를 원인으로 온몸에 수포가 생기는 질병인 '대상포진'이 2030대 젊은 남성들 사이서 급증하고 있다. 


이 병은 치료 후에도 후유증이 심각한 수준이라 조심해야 한다. 특히 최근 갑자기 몸이 으슬으슬 아프고, 쿡쿡 쑤시는 증상이 있다면 즉시 병원에 가야 한다. 


대상포진이란 다리, 가슴, 팔, 목, 얼굴 등 몸 양쪽이 아닌 한쪽에 띠 모양의 수포가 생기는 것을 말한다.


대상포진은 몸에 잠복해있던 수두바이러스가 면역력이 약해진 틈을 타 발병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


어릴 적 수두를 앓았던 사람 또는 수두바이러스에 대한 예방주사를 맞은 사람도 걸리기 쉽다. 즉 남녀노소 누구나 대상포진에 노출돼 있다는 뜻이다.


과거에는 주로 여성이나 노인이 걸리는 병으로 인식됐다. 하지만 최근에는 25~34세 남성들에게서 부쩍 많이 나타나고 있다. 


취업이나 사회생활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면역력이 떨어지는 경우가 주원인으로 꼽힌다.


대상포진은 보통 통증이 먼저 시작되고 수포가 올라온다. 때문에 처음 발병한 사람들은 대부분 대상포진임을 모르고 지나쳐 치료 적기를 놓치기도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


수포는 붉은빛이 돌면서 피부에서 튀어나온 것 같은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물집으로 변화한다.


치료 시기를 놓쳤을 때는 고통적인 후유증을 동반한다. 피부의 수포가 가라앉아 다 낳은 것 같지만 신경통은 계속 이어진다.


또 눈에 생긴 대상포진은 안구에 흉터를 남겨 시력 장애를 초래할 수 있다. 이 경우 포도막염, 각막염, 녹내장 등을 초래하며, 심한 겨우 실명까지 이를 수 있다. 


특히 대상포진은 피부가 다 아물고 난 이후에도 신경통 양상의 후유증으로 남을 수 있다. 일부 환자의 경우 통증이 소실되지 않고 지속적인 통증이 남을 수 있다. 


무엇보다 대상포진의 예방과 재발 방지를 위해서는 평상시 적절한 운동과 규칙적인 생활습관을 통한 체력관리와 면역력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이야기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