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타다가 얼굴 다치자 '절대 안 넘어지는 자전거' 개발해버린 천재 과학자

인사이트Weibo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환경을 생각해서 혹은 건강을 위해 다른 곳으로 이동할 때 자동차 대신 자전거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종종 자전거를 타다 중심을 잃고 넘어져 크고 작은 부상을 있는 경우도 많다.


중국의 한 과학자 역시 비 오는 날 자전거를 타다 넘어져 심하게 다치고 말았다. 그날 이후 그는 절대로 넘어지지 않는 자전거를 개발하기로 결심했다. 


그리고 얼마 전 그가 개발한 넘어지지 않는 자율 주행 자전거를 공개해 전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인사이트Weibo


인사이트稚暉君


최근 온라인 미디어 바스틸레는 중국의 과학자 즈후이쥔이 절대로 넘어지지 않는 자율 주행 자전거를 개발한 소식을 전했다.


즈후이쥔은 초소형 TV, 만능 NFC 칩 등 기발한 발명품을 선보여 이미 중국을 뜨겁게 달궜던 바 있다.


그는 지난 2015년부터 첨단 기술 블로그를 운영 중이며, 직접 개발한 소프트웨어, 하드웨어를 무료로 게시하고 공유할 정도의 기술광이다.


즈후이쥔은 2018년 중국과학기술대학 졸업 이후 오포에서 AI 관련 일을 하다 2020년 화웨이 '천재 소년 프로젝트'에 스카우트됐다. 


화웨이 '천재소년 프로젝트'는 화웨이 창업자 런정페이가 2019년 6월에 시작한 프로젝트로, 최고의 도전과 최고의 급여로 최고의 인재를 데려오겠다는 전략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稚暉君


즈후이쥔이 이번에 선보인 작품은 '자율 주행 자전거'다. 이 자전거의 주요 특징은 구조가 단순하고, 절대 넘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는 일반 픽시드기어 자전거에 균형을 잡기 위해 모델 비행기 전원 리튬 배터리, 브러시리스 모터, 스티어링 기어, RGBD 카메라, 제어 시스템 등을 자전거에 장착했다.


회로 기판 개발 및 설계, 하드웨어 용접 모두 오롯이 그의 손을 거쳤다.


자전거 균형 문제를 해결한 즈후이쥔은  '인간의 뇌'를 모방한 알고리즘을 개발해 자전거에 적용했다.


알고리즘은 대뇌 위에 소뇌를 더한 구조로 설계했다. 그중 '대뇌'는 사고를 담당하는 화웨이의 Shengteng 310칩을 사용했다. '소뇌'는 ESP32를 사용했는데, 실시간 동작을 제어하는 데 사용됐다.



稚暉君


4개월에 걸친 대장정 끝에 그는 넘어지지 않는 자율주행 자전거를 완성했다. 즈후이쥔은 모든 설계를 마친 뒤 시뮬레이션 환경에서 테스트를 진행했다. 


수백 번의 테스트를 마치고 현장으로 나가 직접 자전거를 달리게 했다. 자전거는 정지 상태에서 균형을 잡을 수 있었고 충격과 추가 하중에도 끄떡없는 모습을 보여 많은 이들의 놀라움을 자아낸다.


자전거에 장착된 RGBD 카메라, 레이더, 센서 등은 주변의 물체를 감지해 장애물을 피했다. 또 스스로 도로 상황과 지형을 인식하며 각양각색의 경로를 설정하기도 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아직 사람을 태울 수는 없다고 전해진다.  


넘어지지 않는 자율주행 자전거를 본 누리꾼들은 "우와 신기하다", "진짜 천재 발명가 답다", "어서 빨리 사람도 태울 수 있게 상용화 됐음 좋겠다", "나한테 꼭 필요하다"등이라며 크게 열광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