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재결합 추진 중...멤버들 의지 강하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그룹 아이즈원과 전속계약을 맺었던 CJ ENM이 재결성을 고민 중이다.


19일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CJ ENM은 아이즈원 재결성을 목표로 하는 제안을 각 멤버 소속사에 전달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같은 제안에 대부분의 소속사들은 긍정적으로 논의를 진행 중이다.


복수의 소속사들은 "아이즈원 활동을 재개하고자 하는 멤버들의 의지가 무엇보다 강하고 소속사들 간의 이해관계가 맞아 재결성을 추진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다만 아직 세부적인 내용에 의견 차가 있고 정리할 부분이 남아있다는 후문이다.


CJ ENM 측은 "기획사들과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화 중인 것은 맞지만, 결정된 내용은 없다"면서도 "팬들의 펀딩 내용도 잘 알고 있다. 만일 아이즈원 재결합이 성사되어 앨범 작업이 진행되더라도 펀딩 금액이 아닌, CJENM이 투자해 진행하는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해당 매체에 전했다.


지난 2018년 Mnet '프로듀스48'로 데뷔한 아이즈원은 한국은 물론 세계무대에서 큰 사랑을 받은 프로젝트 그룹이다.


인사이트오프더레코드


그러나 2년 6개월간의 활동을 공식 마무리하고 아이즈원은 지난 4월 공식 해체했다.


해체 직후 일본 멤버들은 고국으로 돌아가는 등 멤버들은 홀로서기에 나설 것으로 예상됐던 상황이다.


하지만 일부 팬들은 아이즈원의 재결합을 바라면서 리론칭 펀딩 '평행우주 프로젝트'를 통해 모금 시작 40여 일 만에 32억 원의 지원금을 모은 상황이다.


인사이트Instagram 'official_izon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