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중 소주병 깨고 싸우는 모습 생중계한 BJ들 (영상)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아프리카TV 방송 중 발생한 '소주병' 폭행 사건이 그대로 생방송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7일 남성 BJ 금강쥐와 짭기웅 그리고 여성 BJ 윤수를 포함한 세 사람은 속초로 여행을 떠나 실시간 방송을 진행했다.


이들은 술자리를 빌어 평소 쌓아둔 속마음을 털어놓았고 남자 BJ들은 서로에게 기분이 상한 상태였다.


분위기가 무거워지자 BJ 금강쥐는 짭기웅에게 "하나만 부탁할게. 표정관리 좀 하자"며 "오해했다면 내가 미안하다. 근데 지금 네 표정을 봐라. 오해 안 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이에 짭기웅은 "지금 X같아서 그렇다"고 욕설을 뱉었고 화가 난 금강쥐는 "나도 X같다 시X놈아"라며 언성을 높였다.


짭기웅은 싸울 기세로 자리에서 일어났고 욕설로 맞받아친 금강쥐는 동시에 테이블을 엎으며 짭기웅에게 달려들었다. 이들의 싸움은 급기야 심각한 수준의 폭행으로 번졌다.


카메라도 함께 쓰러지고 두 사람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몸싸움을 벌였다. 순식간에 발생한 상황에 당황한 윤수는 넘어가는 "하지 마!"라며 싸움을 말렸지만 속수무책이었다.


퍽 하는 소리와 함께 "방송 꺼 X발!"이란 음성만 들렸다. 급기야 병이 깨지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병이 깨지는 소리는 수차례 반복됐고 "네가 내 머리를 깠어? 소주로? 이 XX끼야"라는 금강쥐의 음성과 함께 무언가를 내리치는 듯한 둔탁한 소리가 이어졌다.


금강쥐는 "너 죽었어 오늘"이라며 이성을 잃은 듯했고 곁에선 "하지 마. 살려주세요"라며 절규하는 윤수의 비명소리만 뒤섞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아프리카TV


상황이 잠시 진정된 후 카메라로 비친 이들의 모습은 처참했다. 방바닥엔 깨진 소주병 조각들이 깔려있었다.


얼굴의 하관만 보이는 금강쥐의 얼굴은 피범벅이었고 뒤에 보이는 여성 BJ 윤수의 얼굴에도 피가 흐르고 있었다. 금강쥐와 다툰 짭기웅의 상태는 파악할 수 없었다.


현재 아프리카TV 측과 해당 BJ들이 어떤 입장도 표명하지 않은 상태에서 시청자들의 걱정이 이어지고 있다.


YouTube 'Ji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