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 여친이랑 '500일' 됐다며 공개적으로 애정 드러낸 '사랑꾼' 해쉬스완 (사진)

인사이트Instagram 'gilyoung_00'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사회복무요원으로 국방의 의무를 수행 중인 래퍼 해쉬스완이 승무원 여자친구와 500일을 기념했다. 


지난 15일 해쉬스완과 공개 열애 중인 윤길영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해쉬스완과 윤길영 씨는 턱을 괸 채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었다. 


해쉬스완은 앞머리를 내린 채 시크한 표정을 지어 보이며 훈훈한 비주얼을 선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gilyoung_00'


인사이트Instagram 'hashblanccoa'


윤길영 씨는 또렷한 이목구비와 고혹적인 분위기를 자랑하며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해당 글에 윤길영 씨는 "500"이라는 문구와 하트 이모티콘을 덧붙이며 교제한지 500일이 되었다고 알렸다. 


해쉬스완은 군 복무 중임에도 기념일을 잊지 않고 여자친구와 시간을 보내며 '사랑꾼' 면모를 제대로 뽐냈다. 


인사이트Instagram 'gilyoung_00'


인사이트앰비션 뮤직


두 사람의 달달한 모습을 접한 팬들은 "세상에서 제일 예쁜 커플이다", "너무 잘 어울린다", "벌써 이렇게 오래됐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해 2월 해쉬스완은 XtvN '노래에 반하다'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윤길영 씨와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해쉬스완은 같은 해 10월에 훈련소에 입소해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근무 중에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