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 재단 이사장과 결혼 후 골프 여행 중인 가수 벤

인사이트Instagram 'mignonbe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가수 벤이 골프 실력을 뽐내며 골프 여행 중인 일상을 공개해 부러움을 샀다.


16일 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못 쳐도 재밌는 골프, 팔프로라고 불러주세요 팔만 프로임"이란 글과 함께 일상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벤은 골프에 열중하고 있는 모습이다.


수준급 스윙을 선보인 벤은 "골프여행 재밌었다"라는 소감을 덧붙이며 행복한 근황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ignonben'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행복해 보인다", "언니 컴백해 줘요", "예쁘고 귀엽고 다 하네", "결혼 후 더 안정된 모습" 등 다양한 반응을 이어갔다.


벤은 지난 5일 공개 열애 중이던 W 재단 이사장 이욱과 결혼했다.


앞서 지난해 8월 결혼 계획을 밝힌 바 있었던 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예식을 연기했었다.


당시 벤은 혼인신고를 먼저 진행해 결혼생활을 시작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ignonbe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