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루 논문' 여교수가 고소 안 당한다 자신하자 보겸이 공개한 사진 한 장 (영상)

인사이트YouTube '보겸TV'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유튜버 보겸이 '보이루' 논란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윤지선 교수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13일 보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안녕하세요 보겸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보겸은 윤 교수의 트윗을 인용해 말을 시작했다.


트윗에서 윤 교수는 "고소 협박만 세 달째 하고 있을 뿐, 해당 유튜버에게 받은 건 반론 보도 합의안 단 한 장이란다. 고소 가능했으면 했겠지?"라고 적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TV'


보겸은 "정말 공부만 하셔서 고소를 안 해보신 건지 모르겠는데, 이게 시간이 걸린다"라며 사건 위임 계약서를 공개했다.


계약서에는 보겸이 몇천만 원을 착수금으로 지불했다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보겸은 "이거 진짜 장난 아니에요. 별것 진행 안되는 줄 알고 마음 놓고 편안하게 계셨죠? 이제 시작이에요"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곧 있으면 실제로 뵙겠죠. 우리 길게 보죠?"라는 말을 덧붙였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TV'


YouTube '보겸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