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상징인 레게머리 우습게 표현했다며 '인종차별' 논란 일자 사과문 올린 '펜하3' 박은석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3'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지난 11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3'에 배우 박은석이 얼굴에 타투를 새긴 채 굵은 레게 머리(드레드 헤어)를 하고 다시 등장했다.


방송에서 그는 자신을 로건 리의 형인 알렉스라고 소개했다.


국내에서는 죽은 줄 알았던 로건 리와 똑같이 생긴 알렉스의 등장에 화제가 됐는데, 안타깝게도 해외에서는 부정적으로 이슈가 됐다.


해당 방송 이후 많은 해외 시청자들은 박은석의 분장이 '문화적 도용'이라며 분노했다.


해외 시청자들은 레게머리 같은 흑인들의 정체성과 긴밀히 연결된 스타일을 단순히 따라 하는 것에 대해 지적했다.


인사이트SBS '펜트하우스3'


이들은 이것이 흑인 문화에 대한 존중이 아니라고 꼬집었으며 명백한 '인종 차별'이라고 불쾌해 했다.


외국 팬들의 비난이 계속되자 결국 박은석은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의 말을 전했다.


박은석은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캐릭터 알렉스의 분장은 아프리카계 미국인을 조롱하거나, 존중하지 않으려는 의도가 아니었다는 것을 알아줬으면 좋겠다"라며 "해당 캐릭터의 분장에 불쾌했을 분들께 사과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알렉스의 분장은 (흑인 문화를) 조롱을 하기 위한 것이 아닌 자신이 동경하고, 되고 싶었던 문화를 표현하고자 했음을 믿어주길 바란다"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한편, 아직까지 '펜트하우스3' 제작진 측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인사이트Instagram '_____silverstone_____'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