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건으로 내쫓아도 안 날아간 '비둘기' 때문에 3시간이나 아이콘택트 하며 운전한 '유병재 매니저'

인사이트Instagram 'superryugyu'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유병재의 매니저 유규선이 자동차 후드 위에 올라탄 비둘기와 3시간이나 동행한 '웃픈(?)' 일화를 공개했다.


13일 유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수의 사진과 동영상을 게시했다.


해당 게시물에서는 자동차 후드 위에 올라타 있는 비둘기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비둘기는 유규선이 경적을 울리고 울음소리를 흉내 내며 내쫓아도 안 날아가 가고 가만히 서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uperryugyu'


이에 유규선은 어쩔 수 없이 비둘기와 함께 마트를 갔다.


비둘기는 차 운행 중에도 자리를 뜨지 않고 말똥말똥한 눈으로 세상을 구경하며 드라이브를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마트 주차장에 도착해 후드 위를 확인해보니 비둘기는 마음이 편했는지 배설물을 싸 놓기까지 했다.


마트에서 볼 일을 보고 온 후 이제는 날아갔겠거니 생각을 했지만 비둘기는 꼼짝을 하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uperryugyu'


그렇게 유규선은 비둘기와 함께 2차 목적지까지 같이 갔다. 


비둘기는 이동 비용을 내기는커녕 후드 위에 또 한 번 배설물을 싸버렸다.


2차 목적지에 도착해서도 비둘기가 후드 위에 다리를 붙이고 있자 유규선은 수건을 들고 이리저리 휘저으며 내쫓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결국 그는 비둘기를 차에서 내리게 하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비둘기는 차에서 내려서도 날지 않고 끝까지 유유히 걸어가 웃음을 자아냈다.


무려 3시간 동안 비둘기와 동행을 했다는 유규선은 "우리 다신 만나지 말아요"라며 고된 여정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uperryugyu'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