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이 응원댓글 많이 보내준다는 윤혜진에 "나한테 잘해라" 너스레 떤 남편 엄태웅

인사이트YouTube '윤혜진의 What see TV'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배우 엄태웅이 아내 윤혜진의 예능 고정 출연을 두고 너스레를 떨었다.


지난 10일 윤혜진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에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해방타운)의 첫 출연 비하인드 영상을 업로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윤혜진은 자신이 고정 출연하는 '해방타운' 첫 방송을 앞두고 카메라를 찍고 있는 남편 엄태웅에게 "너무 떨린다"라고 말하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본격적인 방송을 앞두고 윤혜진은 자신에게 응원 메시지를 보낸 모든 분에게 감사드린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윤혜진의 What see TV'


그러면서 윤혜진은 인스타그램으로 응원해 주는 팬들의 다이렉트 메시지와 댓글이 너무 큰 힘이 된다고 털어놨다. 


이에 윤혜진은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보답할 방법을 고민했다. 


이를 들은 엄태웅은 "내가 아씨들(윤혜진 팬 애칭)이다 생각하고 나한테 잘하면 되는 거다"라고 엉뚱한(?) 방법을 제시했다. 


엄태웅의 너스레 섞인 말에 윤혜진은 황당하다는 듯이 웃는 '현실 반응'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윤혜진의 What see TV'


본격적으로 방송이 시작됐고, 윤혜진은 TV 속 자신의 모습을 보고 낯설어했다. 


엄태웅은 영상에 직접 등장하진 않지만 아내의 첫 고정 출연 프로그램을 같이 모니터링하는 다정한 면모를 보였다. 


영상 말미에 윤혜진은 '해방타운' 촬영 당시를 떠올리며 너무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하며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보냈다. 


윤혜진의 일상이 담겨있는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 해방타운'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KBS2 '해피선데이 - 1박 2일 시즌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