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2월 딸 예림이 결혼하고 나면 "주변 경조사 안챙기겠다" 선언한 이경규 (영상)

인사이트YouTube '호걸언니_이경실'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개그맨 이경규가 딸 이예림이 결혼하면 이후 다른 경조사를 안 가겠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이경실의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에는 이경규가 출연했다.


이날 이경규는 최근 모친상을 당했던 것을 언급하며 "집이 부산이라 너무 멀기도 하고 코로나19 시국이라 조용히 지냈다"라고 밝혔다.


이경실은 "아버지가 돌아가신 지도 7년 정도 되지 않았냐"라며 "조문을 갔을 때 이경규 씨가 저를 보고 귀신 본 것처럼 놀라면서 '어떻게 왔냐'라고 한 얼굴을 잊지 못한다"라며 웃음을 보였다.


이를 듣던 이경규는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3' 카메라 감독이 결혼을 한다고 청첩장을 줬다"라면서 "한 명이면 이해하는 데 두 명이나 주더라"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인사이트YouTube '호걸언니_이경실'


이어 그는 "다가오는 토요일, 일요일이 결혼식인데 마침 녹화가 걸려 있어서 봉투만 보내려고 한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를 듣던 이경실은 "원래 이경규 씨는 청첩장을 받았을 때 '어 그래'라고 말하며 그냥 받는 것으로 끝낸다"라며 "봉투라도 보내는 것은 굉장히 발전한 거다"라고 밝혔다.


이전부터 이경규는 경조사에서 봉투를 왜 주고받아야 하는지에 관해 진지하게 의문을 가져 그렇게 행동했던 것이다.


이경규는 "올 연말까지 가면 이제는 오라 가라 할 사람도 없다"라며 "12월 31일이 지나면 경조사를 안 갈 것이다"라고 선언했다.


인사이트YouTube '호걸언니_이경실'


이어 그는 "딸 결혼 시키고 나면 특별하게 갈 이유가 없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경실은 "오빠 딸 결혼식에 갔는데, 이후 우리 애들이 결혼하게 되면 연락을 해야 하냐 말아야 하냐"라고 물었고, 이경규는 "연락하든 안 하든 상관없는데 안 갈 확률이 높다"라고 답해 주위를 폭소케했다.


끝으로 이경규는 "자녀분들 계시면 올 연말 안에 다 보내라. 내년에는 경조사 1도 안 간다"라고 소리쳤다.


한편 이경규 딸 이예림은 오는 12월 축구선수 김영찬과 결혼할 예정이다.


인사이트YouTube '호걸언니_이경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e._.rrim'


YouTube '호걸언니_이경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