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몸 사진' 해킹으로 어그로 끈다는 악플에 억울하다며 눈물 쏟아낸 BJ 유혜디

인사이트YouTube '유혜디'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해킹범에게 '나체사진'을 빌미로 협박을 당하고 있다고 호소했던 아프리카TV BJ 유혜디.


그의 호소에도 일부 누리꾼은 '주작'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런 반응이 이어지자 유혜디는 눈물을 흘리며 주작이 아님을 강조했다.


지난 9일 유혜디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이게 다 주작이라구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에서 유혜디는 해킹범 사건을 폭로하고 난 뒤 일부 누리꾼에게 주작 의혹을 받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왜 너만 이런 일이 생기냐", "주작하는 거 아니냐"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유혜디'


유혜디는 "내가 시청자 수가 없을 때마다 내가 주작을 하는 것이라더라. 왜 생각을 그런 식으로밖에 안 할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때까지 말이 나오는 것 자체가 너무 X같다. 이게 계속되면 제 이미지가 이상하게 보일 것 아니냐"라며 "남이 보면 '왜 맨날 이러냐'라고 생각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말을 하면서 유혜디의 감정은 점점 격해졌다. 유혜디의 눈가는 촉촉해졌고 목소리도 점차 떨려왔다.


이어 유혜디는 "나를 싫어하는 게 더 심해진 걸 나는 느낀다. 유튜브가 잘 되면 '내가 해킹으로 어그로를 끌며 불쌍한척 해서 유튜브가 잘 된 것'이라고 하더라"라며 "내게 방송은 전부인데 전부를 가져가려한다"고 호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유혜디'


앞서 유혜디는 지난 4월 해킹범에게 받은 피해를 호소했다. 해킹범은 유혜디가 '바디체크'를 위해 찍어둔 나체 사진을 미끼 삼아 금전 요구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그는 유혜디의 나체 사진을 빌미로 온라인상에서 '유혜디가 남성이랑 성관계를 맺은 영상'이라는 거짓말을 하고 다녔다고 한다.


해킹범은 유혜디에게 나체 사진을 보내고 돈을 요구했다. 그는 "재미있잖아", "그럼 그냥 올릴까?", "나는 상관없다" 등의 협박을 하기도 했다.


이에 유헤디는 해킹범에게 몇 차례 돈을 줬지만, 해킹범의 협박은 멈추지 않았다고 한다. 유혜디는 이를 공론화하면서 "해킹범을 잡아 죗값을 치르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혜디는 지난해 10월에도 해킹으로 인해 사생활이 공개되고 아프리카TV에서 후원받은 별풍선이 환전됐다는 등의 피해를 알린 바 있다.


YouTube '유혜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