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위문 공연 아니니 돈 워리"…남혐 아니냐 논란 인 어제 자 걸그룹 스테이씨 멤버의 발언

걸그룹 스테이씨 윤의 위문 공연 발언이 몇몇 남성 누리꾼들 사이에서 남혐 논란으로 불거지고 있다.

인사이트V LIVE 'Staff_STAYC'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스테이씨(STAYC) 멤버 윤이 "위문 공연이 아니라 그냥 공연. 돈 워리"라는 발언을 해 남혐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27일 스테이씨 맴버 윤과 재이는 V앱(V LIVE) 생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에서 윤은 한 시청자가 "군인인데 하루 이상은 'ASAP'(영상)을 보고 있어요. 사랑해요. 위문 공연 한 번 와주세요"라고 적은 채팅을 읽었다.


윤은 "군 차트에서도 저희가 상위권에 있었다. 군대에서도 우리를 좋아해 주시는구나 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 LIVE 'Staff_STAYC'


이어 "우리 아버지도 군인이신데 딸이 걸그룹 멤버인 것이 부대에서 소문이 나서 사인 좀 받아달라고 해서 사인할 준비를 하고 있다. 저희 아빠께서 굉장히 뿌듯해하신다"라고 했다.


그러자 함께 방송을 진행 중이던 재이가 "정말 가고 싶다 공연"이라고 말을 이었고 윤 역시 "코로나 19만 없었으면 갈 수 있었을 수도 있는데"라고 아쉬워했다.


재이는 "아쉽다. 언젠가 세상이 좋아지겠지. 공연하고 싶다"라고 했다. 윤은 "왜냐면 콘서트나 공연 싶은데 할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채팅 창에 "아가들이 위문 공연을 왜가", "위문 공연 가지 마", "위문 공연 안돼"라는 등 스테이씨가 위문 공연에 서는 것을 반대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 LIVE 'Staff_STAYC'


이에 윤은 "위문공연이 아니라 그냥 공연 말하고 있는 겁니다. 돈 워리(don't worry)'"라며 손가락을 공중에 저어 보였다. 재이도 "돈 워리"라고 따라 했다.


이번 발언에 대해 일부 남초 커뮤니티에서는 "위문 공연을 뭐라고 생각하는 것이나 추잡하고 더럽다는 선입견이라도 있냐", "백령도 위문 공연을 다녀온 브레이브걸스를 보고 느끼는 게 없느냐"며 반발하는 반응을 보인다.


반면 "발언 전체를 들으면 또 다르다", "군인이 댓글 단 것을 읽어주는 모습을 봤을 때 그런 느낌이 아니다"는 반박 의견도 있다.


다만 "앞에서 어떤 말을 했더라도 '위문공연 아니니까 돈워리'라는 부분은 문제"라며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