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정체 숨기고 살았는데 군대 가서 '아이유 동생'인거 들켜 피곤해졌다는 이종훈 씨 (영상)

인사이트YouTube '이지금 [IU Official]'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평생 유명인의 동생이라는 것을 숨기고 살았던 아이유의 동생 이종훈 씨가 군대에 가서 정체를 들켰다고 한다.


16일 아이유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동생 이종훈 씨의 근황을 전했다.


지난 3월 아이유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자신과 이름(본명 이지은), 생김새가 닮은 동생이 군대에게 갔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러면서 그는 "동생이 군대에서 '아이유 동생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받고 있다고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타깝게도(?) 아이유의 이 같은 발언은 의심만 하고 있었던 이종훈 씨의 정체에 확신을 심어준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dlwlrma'


아이유는 이날 유튜브에서 "여러분이 걱정해 주신 덕분에 동생이 군 생활 잘 하고 있다고 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근데) 동생이 나에게 화가 많이 났다"면서 "가족에게는 전화도 하고 답장도 하는데 나한테는 안 한다"라고 속상해했다.


하지만 아이유는 의도치 않게 자신이 피해를 준 게 맞다며 '쿨'하게 동생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아이유는 "미안하게 됐다. '유퀴즈'에서 너 군대 갔다고 말한 거는 정말 미안하다. 다 알아본다고 하더라"라며 웃어 눈길을 끌었다.


이종훈 씨의 '웃픈' 사연에 팬들은 "동생 기 살려주러 한번 면회 한번 가자", "동기들은 이제부터 모른 척해 주자" 등 다양한 의견을 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YouTube '이지금 [IU Officia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