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갸르가 우승상금 'N빵' 강요당했다 폭로하자 "돈 돌려주겠다" 밝힌 육지담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화제의 유튜브 예능 프로그램 '머니게임'에 출연했던 육지담이 우승 상금 분배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16일 육지담은 자신의 SNS를 통해 냐갸르가 'n분의 1' 상금 분배를 강요 당했다라고 폭로한 것에 대해 해명했다.


육지담은 "갸르 언니(니갸르)한테 배신자라 한 적도 없고 상금 먼저 달라고 한 적도 없습니다"라며 "머니게임 촬영 끝나고 얼마 후 상금 분배 문제로 얘기를 하게 되면서 저를 제외하고 얘기해 줬으면 좋겠다고 했고 상금보다 언니들이랑의 관계가 더 중요하고 소중하다고 말했습니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갸르 언니가 주기 싫었다는 것도 방금 알았고 그 말을 저한테 했다면 저는 받지도 않았을 겁니다"라며 "그런 제가 왜 대체 상금을 뺏은 사람처럼 되는지도 모르겠고 그냥 저한테 사실대로 얘기 한마디라도 해줬으면 억울하지라도 않겠죠"라고 얘기했다.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육지담은 "머니게임 나오고 좋은 게 좋은 거지라는 생각에 아무 말도 안 하고 있었는데 왜 언니들끼리 해결했으면 생기지 않았을 문제에 저까지 언급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라며 "의료진 퇴소되고 저 없이 진행된 게임 안에 상황도 누구한테도 제대로 설명 받지도 못했습니다. 정말 당황스럽습니다"라고 자신의 심경을 토로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악플이 끊이지 않는지 육지담은 SNS에 추가 글을 올리며 받은 상금을 다시 돌려주겠다고 밝혔다.


육지담은 "상금 나눠 받은 거 제 생각이 너무 짧았고, 갸르 언니 사정을 몰랐고, 다시 돌려준다고 했습니다. 반 딱 나눠서 우승자인 루리 언니랑 갸르언니에게 다시 돌려주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6gdam'


한편, 니갸르는 지난 15일 '머니게임' 마지막화를 보며 우승 상금을 참가자들과 나누게 된 비화를 밝혔다.


니갸르는 BJ 파이가 가장 먼저 상금 분배를 제안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육지담은 일찍 퇴소해 돈을 많이 줄 이유가 없다고 생각했지만 워낙 힘들어 보여 나눠주기로 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나 파이도 자진 퇴소해 계획이 틀어져 우승 상금을 나누지 않으려고 했는데, 일부 참가자들이 자신을 배신자로 몰아가 어쩔 수 없이 우승 상금을 나눌 수밖에 없었다고 폭로했다.


니갸르의 폭로에 시청자들의 비난의 화살이 현재 이루리, 육지담, 파이 등을 향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6gda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