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둘이 있을 땐 '애교쟁이'인데 친구들 앞에선 여친 대놓고 '무시'하는 남자 심리 (영상)

인사이트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친구들 앞에서만 권위적으로 변하는 남자친구가 고민인 한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의 음악 토크 콘텐츠 '고막메이트'에서는 친구 앞에서 자신을 하대한다는 '센 척 왕' 남자친구를 가진 A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에 따르면 A씨의 남자친구는 단둘이 있을 때는 꿀이 뚝뚝 떨어질 정도로 다정했다.  


남자친구가 혀 짧은 소리로 애교를 보여주는 것은 물론 자주 사랑 표현을 해줬기 때문에 A씨는 행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하지만 남자친구는 친구들 앞에서 이중인격이 의심될 정도로 상반된 모습을 보여주며 A씨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남자친구는 친구들 앞에서는 말투마저 싸늘한 단답으로 변하는 것은 물론 친구들과 대화를 해야 한다며 A씨에게 "조용히 해"라고 면박을 준다고. 


특히 남자친구는 A씨를 향해 은근히 아랫사람 대하듯 하대하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A씨는 "제가 만만한 거냐. 아니면 부끄러운 건가 싶다. 근데 둘이 있을 때는 온갖 아양을 떤다"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사연을 접한 '고막메이트' 출연진 김이나는 "이런 사람들 꽤 많다. 연인 관계에서 자신이 우위를 점하고 있고, 연인을 꽉 잡고 있다고 생각하는 거다. 과시를 하려고 이러는 경우가 많다"라고 분석했다. 


가수 이승윤은 해당 남자친구의 인간성 문제라며 아랫사람처럼 대하는 건 이해의 영역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가수 정세운은 "애교를 부리는 모습이 '내가 당신보다 아래다'라는 것을 내포한다. 그래서 친구들 앞에서 창피를 당할까 봐 그러는 것 같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