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게임' 열혈 시청자가 추측한 진용진이 여자 출연자 '퇴소' 장면 절대 공개 안 하는 이유 (영상)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진용진이 '머니게임' 여성 참가자들이 자진 퇴소하는 장면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를 소름 돋게 분석한 유튜버가 화제다.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무채색 필름'에는 '진용진이 머니게임 퇴소 장면 공개 안한 이유'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머니게임' 5회에서는 공혁준이 몰래 거금을 들여 정보권을 산 이후 여성 참가자들과 남성 참가자들 사이에 마찰이 일어나며 여성 참가자들이 퇴소한다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하지만 이후 6회에서 퇴소 장면은 공개되지 않았다.


'머니게임' 6회 도입부에는 "참가자 간 마찰이 지속되며 공격적인 상황이 연출되었고 참가자들이 집단 퇴소하는 상황이 발생하여 촬영이 중단되었습니다. 명시된 룰에 의거하여 '머니게임'을 종료하려 했으나 제작진과 참가자들 전원의 상호 동의하에 게임을 재개하는 것으로 결정했습니다"라는 자막만 나올 뿐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무채색 필름'


자극적인 소재로 조회수를 가장 많이 올릴 수 있는 기회인데 왜 제작진이 해당 장면을 공개하지 않았을까?


유튜버 검정은 진용진이 많은 이들이 원하고 있는 집단 퇴소 장면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로 '제작진의 과도한 개입'을 들었다.


검정은 "제작진이 (프로그램이 여기에서 끝나면) 모두가 손해라는 이유로 남성 참가자들에게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라 했고, 여성 참가자들에게는 이를 받아주라고 했을 것이다"라고 추측했다.


즉 제작진이 여성 참가자들의 말이 더 옳다고 판단, 여성 참가자 편에 섰을 거라고 본 것이다. 


검정은 "하지만 '머니게임'을 본 시청자들이 예상과는 달리 파이님과 여성 참가자분들에게는 비난을 가하고 전기님에게는 지지를 보내 제작진은 당황했을 것이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무채색 필름'


이에 제작진이 여성 참가자 편에 선 것에 관해 욕 먹을까 봐 해당 장면을 통편집했을 거라고 추리했다. 


검정은 파이가 개인 방송에서 "억울하다. 무 편집본 보면 (내가) 욕먹을 것도 아니다"라고 말한 것을 들면서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검정은 "'머니게임'의 명분과 가치, 방향성은 이미 흔들리고 있다. 제작진이 만든 규칙을 제작진이 깼을 때, (리얼리티 프로그램인데도) 제작진이 과도한 개입을 했을 때, 출연진조차도 제작진과의 합의하에 연기했을 때 리얼리티 콘텐츠로서의 가치는 끝난 거라고 보면 된다"라며 '머니게임' 팬으로서 씁쓸함을 표했다.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YouTube '무채색 필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