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멤버들과 끝까지 함께 하려 '런닝맨' 합류 제안 거절한 박명수 (영상)

인사이트YouTube '할명수'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방송인 박명수가 '런닝맨' 멤버가 될 뻔 했던 과거를 언급했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할명수'에 올라온 영상에는 박명수가 50만 구독자 돌파를 기원하며 구독자의 질문에 대답을 해주는 Q&A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박명수는 "출연을 고사했던 프로그램 중 가장 아쉬웠던 것은 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고민 없이 SBS '런닝맨'을 꼽아 궁금증을 자극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할명수'


박명수는 "중간에 멤버 투입 기회가 왔는데 '런닝맨'과 MBC '무한도전'을 같이 한다는 것에 대해 연출진들이 좀 부담스러워하더라"라며 '런닝맨' 출연을 고사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고민되는 상황에서 그는 '런닝맨'을 아닌 '무한도전'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박명수는 "그런데 '런닝맨'은 장수 프로그램이지 않나. '런닝맨' 할 걸 (그랬다)"라고 후회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할명수'


또한 그는 현재 '무한도전'을 함께 했던 방송인 유재석과 김태호 PD가 연출하고 있는 MBC '놀면 뭐하니?'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놀면 뭐하니?'를 보면 부럽냐는 질문에 박명수는 "('놀면 뭐하니?'를) '같이 했으면 좋았겠다'라는 아쉬움이 있지만 욕심을 가지고 배 아파해도 해결되는 일이 없다"라며 "나는 그저 내가 하고 있는 것에 최선을 다하고 (그들에게는) 박수를 보내면 된다"라고 담담하게 답했다. 


'할명수' 스태프가 "부럽나, 안 부럽나. YES or NO로 답해달라"라고 끈질기게 질문하자 박명수는 "예스"라고 외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인사이트SBS '런닝맨'


YouTube '할명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