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파이는 유리한 증거 있었으면 나 묻어버렸을 것···솔직히 감정 상했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만약 내가 유리한 증거가 없었으면 나를 묻어버리려 하지 않았을까..."


유튜버 논리왕전기가 '머니게임' 앙숙 파이의 사과에 '폭로전'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느낀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지난 14일 전기는 아프리카TV를 통해 노래하는코트, 공혁준과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전기는 파이의 녹취록 폭로 선언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파이의 입장을 최대한 배려해 녹취록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지만, 이 과정에서 감정이 상했다고 했다.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인사이트아프리카TV


전기는 "파이와 최대한 안 싸우려고 노력했다. 그래서 합방도 하고 좋게 끝냈는데, 집에 가는 길에 개인 방송을 켜시더라"라고 입을 열었다.


앞서 파이는 지난 13일 전기, 가오가이, 공혁준 등과 합방을 했다. 이 방송에서 전기와 악감정이 없다고 해명하며 두 손을 맞잡는 등 앙금을 푸는 시간을 갖고 방송을 종료했다.


하지만 이후 파이는 개인 방송을 켜고 지난 2일 전기와 통화하다 심한 모욕을 들었다며 녹취록을 폭로하겠다고 했다. 전기도 이에 응하며 폭로를 하겠다고 밝혀 갈등이 재점화됐다.


전기는 "(당시에는) 아직도 앙금이 남아있는 것 같아서 끝까지 가보려고 했다"라면서 "내 앙금과 그분의 앙금 중 '사람들이 누구 편을 들어줄지 한번 해보자'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아프리카TV


그러면서 "파이가 새벽에 먼저 전화하더니 '영상을 안 올리는 쪽으로 가고 싶다'라고 하길래 알겠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로 인해 두 사람의 폭로전은 백지화됐다. 전기는 '좋은 게 좋은 것'이라는 취지로 파이의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말했지만, 이 과정에서 생긴 의아함을 드러냈다.


전기는 "한가지 개인적인 감정으로는, 만약 내가 유리한 증거를 가지고 있지 않았다면 나를 완전히 묻어버리려고 한 게 아니냐"라며 "감정이 온전하지는 않다. 솔직히 감정이 상했다"라고 호소했다.


또 전기는 코트의 매니저가 '초코파이'를 건네자 알 수 없는 미소를 띠며 집어던지기도 했다. 초코파이를 안 좋아하냐는 질문에는 "네"라는 짧고 단호한 답변을 내놨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전기와 파이 사이에 생긴 감정골이 이번 폭로전 이후 더 깊어진 게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아프리카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