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년생 미녀 유튜버가 허리까지 내려오는 '긴 생머리' 잘라내고 '숏컷' 한 이유

인사이트YouTube 'Ye Lim 오늘은 예림'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아름다운 미모의 00년생 미녀 유튜브가 최근 영상서 숏컷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녀가 트레이드 마크와도 같은 찰랑찰랑한 긴 머리를 갑자기 싹둑 잘라낸 이유가 뭘까.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Ye Lim 오늘은 예림'에는 "YeLim vlog 나의 5월 일상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인사이트YouTube 'Ye Lim 오늘은 예림'


이날 예림은 "이번에 소아암 어린이들 가발 만드는데 조금이라도 도움되기 위해서 제 모발을 기부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한번도 머리를 짧게 잘라본 적 없다는 예림은 긴장이 되는 듯 허리까지 내려오는 긴 머리를 만지작 거리며 희미하게 웃어보였다.


그는 머리를 하나로 묶은 채로 엄마의 도움을 받아 머리를 싹둑 잘랐다.


순식간에 긴 생머리에서 똑단발 머리가 된 예림은 잘려 나간 머리 뭉텅이를 한참 들여다 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Ye Lim 오늘은 예림'


줄자로 길이를 재본 결과 기부를 위해 자른 머리카락은 총 38cm였다.


이후 예림은 짧게 자른 머리를 아예 숏컷으로 다듬고 앞머리까지 내려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직접 우체국에 찾아가 사비를 들여 머리카락을 기부 단체에 보내는 모습을 공개했다.  


누리꾼들은 아름다운 미모 뿐만 아니라 그보다 더 예쁜 그의 마음에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예림은 제과기능사, 제빵기능사, 한식조리기능사, 중식조리기능사, 일식조리기능사, 조주기능사, 양식조리기능사에 건축목공기능사 등 수많은 자격증을 소유한 능력자다. 


심지어 최근에는 목공일까지 배워 목수의 일상을 담은 브이로그를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YouTube 'Ye Lim 오늘은 예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