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다비치·토이···" 유튜브 원작자에 '표절곡' 등록해 저작권 뺏고 있는 중국인들

인사이트KBS2 '뮤직뱅크'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가수 아이유, 다비치, 토이 등 국내 가수들의 저작권이 중국인으로부터 위협받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 가수들의 유튜브 음원 콘텐츠 저작권이 중국 표절곡으로 등록됐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우려가 커지는 중이다.


유튜브는 자동으로 저작권을 검색·관리하는 시스템인 콘텐츠 ID 제도를 운영 중이다. 해당 시스템은 저작권자가 음원·영상 등 자신의 콘텐츠를 식별할 수 있는 참조파일을 제공하면 자료에 사용된 원곡 혹은 원본 동영상을 자동으로 찾아 소유권을 주장하도록 도와준다.


그러나 현재 유튜브에 게재 중인 아이유의 '아침 눈물', 토이의 '좋은 사람', 브라운아이즈의 '벌써 일년', 다비치 '난 너에게', 이승철 '서쪽하늘' 등의 음원은 중국어 이름으로 원작자가 표기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한국인 원작자가 따로 있지만 일부 유튜브 영상에서는 생소한 중국인 이용자가 저작권 수익을 대신 얻고 있는 것이다.


중국인들이 유튜브 음원 영상에 표절곡을 원작자로 등록하는 방식으로 저자권을 빼앗는 것으로 보인다.


수익을 가져가는 것은 물론 원곡자들의 원본 영상이 내려가는 상황까지 이르게 돼 사태는 더욱 심각해 보인다.


이미 해당 상황을 인지한 가수 윤하는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윤하는 자신의 노래 '기다리다'가 중국에서 원곡 행세를 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며 "상상을 초월하는 방법이라 당황스럽지만, 차차 해결해 나가겠습니다. 그렇게 해서는 감동을 줄 수도 천금을 벌 수도 없단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유튜브 측에서는 아무 조치도 취하고 있지 않은 탓에 국내 누리꾼을 중심으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 같은 사실이 퍼지고 있다.


이미 알려진 가수뿐 아니라 다른 국내 가수들도 이 같은 피해를 당하고 있을 수도 있는 만큼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Instagram 'davichi.official'


인사이트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