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 사고 싶다더니 언니 태연의 '현실 조언' 듣고 바로 마음 접은 친동생 (영상)

인사이트Instagram 'metal__koo'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소녀시대 태연의 동생 가수 하연이 언니의 설득에 넘어갔다.


지난 3일 하연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이날 방송에서 하연은 팬들에게 "애플워치 갖고 싶다. 심박 수랑 그런 게 다 체크가 되는데 좋아 보인다. 만보기도 되고"라며 말을 꺼냈다.


그러자 팬들은 하연의 언니인 태연이 최근 "심박 수 알아서 뭐 하냐"며 애플워치가 필요 없다고 말한 것을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etal__koo'


지난 4월 29일 태연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휴대폰에 대문짝만 하게 버튼 하나만 누르거나 톡톡 치면 시계잖아. 근데 굳이? 워치? 그것도 애플?"이라며 애플워치로 굳이 시간을 확인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또한 운동할 때 좋다는 말에 태연은 "운동할 때 심박수 보려는 거 아니냐. 내 심박수 알아서 어쩔 건데"라며 "내 심박수가 96인지 100인지 지금 알아서 뭐 어쩔 건데 별로 궁금하지 않아. 느껴져 그냥. 지금 콩닥콩닥하는구나, 지금 떨리는구나, 살아있구나, 저혈압이구나, 알 필요 없다고. 내가 느낀다고"라고 '팩폭'을 날렸다.


언니의 부정적인 견해에 하연 또한 "하긴 그래. 심박 수를 알아서 뭐 하지?"라며 "알아서 좋은 점을 고민해 보자. 없다. 완전 그냥 참고용이잖아?"라고 수긍했다.


이어 하연은 "근데 메시지 손목에서 알람 오면 터치를 하는 게 스마트해 보인다"면서도 "애플워치는 (지갑 사정이) 여유가 된다면 (사는 게 좋을 거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taeyeon_ss'


하연은 " 휴대폰으로 다 되지 않냐. 굳이 소모품으로 시계를 사서, 휴대폰에 메시지가 뜨는데 굳이 워치로 뜨는 거 확인하고, 휴대폰에도 만보기가 되는데 굳이 워치로 만보기 기능을 쓰려고 그 정도의 값어치를 내고 쓰나"라고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하연은 "여유가 된다면 애플워치 사는 것을 추천하는데 그게 아니라면 고민을 해봐야 할 거 같다"고 덧붙였다.


외모뿐 아니라 말투와 마인드까지 비슷한 태연과 하연의 친자매 면모에 누리꾼은 "핏줄이라는 게 딱 티가 난다"며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taeyeon_ss'


YouTube '출구없태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