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 "난 빌런이라 서바이벌 방송 제작진이 좋아해준다"

인사이트Instagram '6gdam'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가수 육지담이 '머니게임'에 출연한 뒤 비하인드 이야기를 털어놨다.


12일 육지담은 스포츠경향과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유튜브 웹 예능 '머니게임' 뒷이야기에 대해 공개했다.


오랜 시간 동안 대중 앞에 서지 않았던 육지담은 최근 '머니게임'에 출연하며 주목받았다. 하지만 연출에 의한 극한의 상황이 그대로 방송되며 육지담을 포함해 일부 출연자들이 악플에 시달리기도 했다.


육지담은 '머니게임'에 출연하게 된 계기로 "한동안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기 때문에 대중들에게 잊혔다. '머니게임'에서 출연자를 모집한다는 소식을 듣고 대중들에게 내가 뭔가 하고 있다는 걸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6gdam'


하지만 육지담을 둘러싸고 부정적인 여론도 많았다. 이에 육지담은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대중들이 내게 보여주는 반응을 많이 찾아보는 편인데 그러다 보니 이젠 심적으로 더 강해진 것 같다"며 "'머니게임' 출연 후 달린 악성 댓글에 대해선 화가 나거나 억울하지는 않다. 방송을 위해서 과하게 행동한 부분이 있어 어느 정도 예상했었다"라고 말했다.


육지담은 Mnet '언프리티 랩스타'에 이어 '머니게임'까지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연이어 출연했다.


이와 관련해 육지담은 "서바이벌 프로그램 측 제작진들이 저를 좋아해 주신다"라며 "'빌런'으로서 방송의 묘미가 된다고 생각해 주시는 것 같다. 예전부터 서바이벌 관련 섭외도 많이 들어왔었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또 그는 '머니게임'처럼 출연자들한테 민폐를 끼치지 않는 서바이벌 예능이라면 언제든 출연할 자신이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한편 육지담은 '머니게임'에 출연했으나 건강 상의 이유로 자진퇴소를 결정했다. 육지담의 빈자리는 유튜버 산범이 책임지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6gdam'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