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중인데 경솔vs선한 영향력"···한강 대학생 억울함 풀어달란 청원 독려한 쌈디에 엇갈린 반응

인사이트Instagram 'longlivesmdc'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래퍼 쌈디(사이먼 도미닉)가 한강 사망 의대생 故 손정민 씨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국민 청원을 독려했다.


12일 쌈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강 실종 대학생 고 *** 군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란 제목의 국민청원 글을 캡처해 링크를 공유했다.


이는 최근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든 故 손정민 씨 사건 청원으로 고인의 억울한 죽음을 진상 규명해 달라는 내용이다. 


청원인은 "이 학생의 죽음은 사고가 아닌 사건인 듯 하다"라며 "누가 들어도 이상한 OOO 군과 같이 있던 친구의 진술, 경찰 측에서는 제일 사건사고에 연관성이 있어 보이는 친구를 조사하지 않는 것에 대한 의문이 든다"고 적었다.


인사이트Instagram 'longlivesmdc'


쌈디는 이 청원 내용에 공감하는 듯 청원 캡처본을 게재하며 동조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쌈디의 이런 행보는 누리꾼의 다양한 반응을 양상 했다. 일부 누리꾼은 파급력 있는 쌈디의 게시글이 '선한 영향력' 될 수도 있다며 쌈디의 의견을 같이했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은 경찰이 수사중 인데도 불구하고 친구 A씨가 범죄자로 단정되고 그 가족들까지 신상 털이의 피해를 받고 있는 상황을 언급하며 "쌈디같이 파급력 있는 스타까지 나서 숟가락을 얹을 필요가 있냐. 이번만큼은 경솔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생인 손 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부터 이튿날 새벽 2시께까지 반포 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친구 A씨와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된 지 닷새 만인 지난달 30일 한강 수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손 씨의 부친은 당시 함께 있던 친구와 부모의 행동이 부자연스러운 점을 언급하며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longlivesmdc'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