뾰족한 바늘 대신 피부에 붙이기만 하면 약물 흡수되는 '얼음 주사' 개발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몸이 아파 병원에 가게 되면 가장 두려운 순간은 바로 주사를 맞을 때다.


어른이 되어서도 뾰족한 주삿바늘이 피부 깊숙이 쑥 들어갈 때 느끼는 통증은 견디기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많다.


주사를 무서워하는 사람들에게 희소식이 전해졌다. 앞으로는 주삿바늘 없이 간단히 얼음을 피부에 갖다대는 것만으로도 체내 약물 투어가 가능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과학 전문 매체 젠(GEN)은 뾰족한 주삿바늘 대신 피부에 갖다 대기만 하면 되는 냉동 미세침 패치(cryomicroneedle patch)가 개발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City University of Hong Kong


홍콩 시티대학 연구팀이 개발한 냉동 미세침 패치의 원리는 간단하다. 약물이나 기타 치료 물질을 얼린 후 피부에 붙이면 녹으면서 자연스럽게 흡수되게 하는 것이다.


연구진에 따르면 냉동 미세침 패치는 제작이 쉬울 뿐 아니라 기존의 미세침으로는 주입하기 힘들었던 세포나 치료제 투여도 가능하고 잔여물 없이 100% 녹아 안전하다는 장점이 있다.


연구진은 이미 쥐를 대상으로 한 임상 테스트를 진행했다. 테스트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효과적으로 약물이 쥐들의 몸에 흡수됐을 뿐만 아니라 특별한 부작용이나 통증을 일으키지 않았다.


냉동 미세침 패치의 또 다른 가능성은 냉동 보존이 필요한 약물이나 생물학적 물질을 바로 투약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City University of Hong Kong


냉동 보존이 필요한 mRNA나 DNA를 녹일 필요 없이 바로 투약할 수 있으며 세포나 단백질 등 다른 물질도 피하로 주입할 수 있다. 


단순히 통증이 없는 주사 수준을 넘어서 새로운 약물 및 치료 물질 주입 방식으로 가능성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만 상온에서 관리가 가능한 주사기보다 관리가 까다롭고 녹기 전에 즉시 붙여야 한다는 단점도 있어 설령 상용화되더라도 기존의 주사기를 완전히 대체하기는 어려울 수도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