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케이팝 매거진 'Music & Peace', 창간 스페셜 에디션 'BTS:Life goes on' 수록

인사이트사진 제공 = Music & Peace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전설의 록페스티벌 1969 우드스탁 슬로건을 제호로 내건 케이팝 매거진 '음악과 평화(Music & Peace)'가 창간됐다.


연간 2회 발행 예정인 영구소장용 정기간행물 'Music & Peace'는 특히 이번 창간호의 스페셜 에디션으로 'BTS: Life goes on'을 수록해, 주목을 받는다.


'Music & Peace'는 "21세기 비틀즈라고 불리며, 'Love yourself(자신을 사랑하세요)'라는 철학적 사랑의 메시지로 전세계 수많은 아미들로부터 열광적 찬사를 받고 있고, 전세계에서 가장 핫한 밴드 BTS의 연습생 시절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10여년 음악여정을 집대성 했다"고 소개했다.


'Music & Peace'는 '별이 빛나는 밤에'의 스타 방송작가 출신으로, 70년대 싱어송라이터이며 한국모던포크음악모임 '참새를 태운 잠수함'을 이끌었던 구자형 작가가 잡지의 발행인 겸 편집자로 나섰다.


구자형은 이번 '음악과 평화(Music & Peace)'창간호를 통해 "BTS가 지금처럼 선한 영향력을 변함없이 발휘한다면 밥딜런이 대중음악 아티스트로서 2016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듯이, 반드시 노벨문학상 수상을 할 것이다. 또한 BTS가 아미들과 함께 선한 영향력으로 세상을 바꿔나간다면 언젠가 BTS와 아미들이 노벨평화상 공동수상하는 일도 기대된다"고 예언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Music & Peace


구자형은 이미 4년전인 2017년 BTS의 노래 DNA가 갓 나왔을 때 버스안 라디오에서 이를 듣고 '아, 제2의 비틀즈가 한국에서 나왔구나!'하고 전율을 느꼈으며, 이 감동을 음악관계자들에게 털어놓은 바 있다. 


당시 대부분 과찬이라고 반신반의했지만, 결국 2019년 영국 BBC가 '21세기 비틀즈 BTS'라고 평해 구자형의 예언을 입증한 바 있다.


구자형은 "BTS는 세계 음악의 패러다임을 바꿨다. 눈물과 비극을 파는 상업주의에서 벗어나 우주의 본질, 사랑과 생명에 눈 뜬 음악이다. 21세기는 BTS로 인해 음악의 본래 목적인 사랑과 평화와 자유를 바라보게 됐다"고 깊은 의미를 부여한다.


구자형 작가는 지난 2017년부터 현재까지 '어서와 방탄은 처음이지', '작은것들을 위한 시', 'BTS: 7', '소설 BTS & BEATLES: 블루의 사랑이 퍼질 무렵' 등 총 네권의 BTS 평전을 발표하며, 세계적인 BTS 전문작가로 떠올랐다.


영구소장용 'BTS와 아미의 사랑의 여정' 콘셉트로 기획 제작된 케이팝 매거진 'Music & Peace'는 한국은 물론, 일본, 미국, 중국, 영국, 스페인, 베트남 등 해외 각국 언어로 번역되어, 10여개 국가 해외유통사와 선판매주문 계약 체결을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