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차 팬이 SNS로 결혼 소식 알리자 '축가' 부르러 달려간 SG워너비 이석훈 (영상)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SG워너비 명곡들이 '역주행'되며 이석훈의 인기가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그의 '팬 사랑꾼' 면모를 엿볼 수 있는 일화가 주목받고 있다.


이석훈은 과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9년 차 팬의 결혼식 축가를 부르러 간 일화를 공개했다.


당시 이석훈은 "결혼 시즌 때 축가 섭외가 엄청 들어오기 때문에 웬만하면 고사한다. 근데 9년 된 팬이 있는데 그 친구가 결혼을 한다고 SNS로 연락이 와서 축가 무대를 해주기로 했다"라고 운을 뗐다.


하지만 축가를 부르러 무대에 오른 이석훈은 팬의 남편 표정을 보고 '아차' 싶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이석훈은 "무대에 올라가니 남편 되실 분 표정이 정말 좋지 않았다. 아내가 제 팬인 걸 알아서 같이 공연장도 오고 그러셨는데, 제가 결혼식까지 와있으니 표정이 안 좋으시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래도 이석훈은 "나중에 그 친구가 와서 '남편이 이제는 오빠 좋아해요'라고 했다"라며 뿌듯해했다.


그때 옆에서 이를 듣던 존박은 불쑥 끼어들어 "아닐거예요"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낸 바 있다.


한편 이석훈은 최근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SG워너비 추억의 명곡들을 열창하며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특히 그는 달달한 음색을 마음껏 뽐내 제대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SG워너비는 2004년 발매한 곡 'Timeles' 외  '살다가', '아리랑' 등 여러 명곡들을 '역주행' 시키는 등 5월 음원차트를 단숨에 장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YouTube '34 dd'


네이버 TV 'TV-Peopl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