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리스트 임희영, 네번째 정규 앨범 'As Time Goes By' 크로스오버 음반 발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첼리스트 임희영이 7일 소니 클래시컬을 통해 국내 네 번째 정규 음반을 발매한다고 밝혔다.


이번 음반은 2018년 11월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녹음한 데뷔 음반 '프랑스 첼로 협주곡 French Cello Concertos', 2020년 6월 발매한 '러시안 첼로 소나타 Russian Cello Sonatas', 2020년 11월에 발매된 두 대의 첼로로 이루어진 'DUO' 음반 이후 임희영이 도전하는 첫 크로스오버 앨범이다.


임희영은 이번 앨범을 통해, 오랜 시간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아온 스탠다드 재즈와 영화음악을 첼로의 깊은 음색과 화려한 애드리브로 재해석한 색다른 즐거움을 전할 예정이다.


지난 2020년 11월 두 차례에 걸쳐 녹음된 이번 음반은 클래식 측면의 해석에서 벗어나 한층 자유로워지고 다양한 음악적 경계를 넘나드는 임희영의 노력이 담겨있다.


재즈 명곡 'Garner Misty', 'moonlight Serenade', 'Over the rainbow', 'The girl from Ipanema' 등을 비롯해 영화 '티파니에서의 아침을' 속 명곡 'Moon River', 카사블랑카 OST로 잘 알려진 'As time goes by', 'Last tango in Paris', 사티(Satie)의 'Gymnopedie'가 수록되어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임희영은 최고의 권위를 가진 로테르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최초의 여성 동양인 첼로 수석이자, 현재는 전세계를 무대로 후학 양성과 첼리스트 활동에 힘쓰고 있는 음악가이다. 


현재는 중국 최고의 명문 음악원 '베이징 중앙 음악원'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며, 출판과 교육, 연주 등 다양한 분야에서 그 이름을 빛내고 있다. 클래식 팬 뿐만 아니라 대중에게도 익숙한 타이틀로 채워진 이번 앨범은 임희영의 완성된 실력과 음악성에, 감각적인 세련미와 재치 있는 해석이 가미된 명곡의 향연이라 할 수 있다.


임희영은 이번 앨범 'As Time Goes By'에 대해 "코로나로 여러 나라를 오가며 연주를 들려줄 수 없는 상황에서 제 연주를 좋아해 주시는 분들께 어릴 때부터 좋아하던 영화 속 음악과 재즈곡들을 들려드리고 싶었다. 이 음반이 지금 힘든 상황을 겪고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빛내고 있는 최고의 첼리스트라 할 수 있는 임희영의 새로운 도전, 'As Time Goes By'는 5월 7일부터 모든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감상 가능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