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뜨린 게 왜 잘못, 죽여버리고 싶다"며 공혁준한테 소리치는 '머니게임' 파이 (영상)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진짜로 죽여버리고 싶어요. 왜 하필 저한테 말하셨는지 그것도 짜증나고요"


한자리에 모인 머니게임 참가자들은 이성을 잃고 소리치기 시작했다.


6일 유튜브 채널 '진용진'에는 머니게임 5화가 공개됐다.


5일차에 이들은 한 공간에 모여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날 파이는 "우리가 앞으로 14일 동안 살아야 하는데 굳이 (남녀 나눠 얘기할 필요) 없이 대놓고 얘기하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공혁준은 "상금 차감은 저 때문에 됐습니다. 정보 구매 때문이었어요"라고 말하며 반성하는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여성 참가자들의 반응을 냉담했다. 7천만 원의 상금이 날아갔기 때문이다.


공혁준은 자신이 이미 탈락한 상황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듣고 여성 참가자들은 공혁준에게 바로 나가줄 것을 요구했다.


파이는 공혁준에게 "이런 상황이 오면 자진사퇴하겠다고 했던 거 기억하냐"고 물었다.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공혁준은 동의했지만 "솔직히 근데 이 사태에 대해서 6번 님도 잘못이 있다고 생각 안 해요? 6번님도 솔직히 이거 다 퍼뜨린 거 아니에요 솔직히 얘기해서"라고 반문했다.


파이는 "퍼뜨린 게 왜 잘못이죠? 하나도 잘못이라고 생각 안 해요"라고 답했다.


파이는 상의 없이 일을 진행한 공혁준이 자진 퇴소하길 바란다며 "지금 본인이 다 잘못해놓고 왜 저한테 책임 전가하세요"라고 소리쳤다.


남성들은 공혁준의 잘못을 끌어안고 투표까지 함께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반발하는 여성들 사이에서 파이는 "전혀 뉘우치시는 거 같지 않고 너무 당당하시다. 그래서 너무 화가 난다. 진짜로 죽여버리고 싶어요. 진짜로 그 정도예요"라고 말하며 정색했다.


왜 자신에게 (비밀을) 말했는지도 (모르겠고) 짜증이 난다고 말했다.


아수라장이 된 현장을 담은 영상을 하단에서 함께 만나보자.


한편, 진용진은 "너무 출연자들에 대한 많은 비난이 쏟아져서 댓글 사용안함으로 설정하였습니다. 많은 양해 부탁드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댓글창을 닫아 놓았다.


YouTube '진용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