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금으로 벌인 술판서 만취해 싸우는 사람들 말리다 지쳐 엉엉 운 '머니게임' 이루리 (영상)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머니게임' 이루리가 만취해 인사불성 된 참가자들을 컨트롤하다가 지칠 대로 지쳐버리고 말았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진용진'에는 '머니게임' 4번째 에피소드가 올라왔다.


공혁준이 8일차에 공개될 정보를 몰래 사면서 잔여 상금이 2억 원대로 떨어졌고, 참가자들은 오후 3시경부터 술을 마시며 기분 전환을 했다.


분위기에 휩쓸린 참가자들은 통행금지 시간인 오후 10시에 가까워질 때까지 술을 마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만취한 참가자들이 걱정된 이루리는 "오늘 돌발 행동 절대 하면 안 된다"라며 신신당부했다. 통행금지 규칙을 위반할 시 잔여 상금의 10%가 차감되기 때문이다.


이어 이루리는 "그걸 당연하게 생각했는데 오늘 이따위로 됐지 않냐. 화내서 미안한데 너무 화났다 지금"이라며 분노했다.


그럼에도 박준형은 공혁준 방에서 계속 담배를 피우는가 하면, 이루리가 어르고 달래도 "왜 너네만 멀쩡한 척하는 거냐. 나도 (방에) 들어올 줄 안다"라며 오기를 부렸다.


그 과정에서 박준형과 가오가이가 갈등을 빚었고, 급기야 무력행사까지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우여곡절 끝에 방으로 돌아온 이루리는 만감이 교차했는지 눈물을 쏟아버리고 말았다.


참가자들을 제지하던 당시 심정이 어땠냐는 질문에 이루리는 "제가 막 혼자 솔직히 제지하기 역부족인데 혼자 막 발 동동 구르면서 제지하는데 정신적으로 힘들었다"라고 털어놨다.


이루리가 흔들리는 멘탈을 붙잡고 살벌한 '머니게임' 판을 헤쳐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YouTube '진용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