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다량의 마약성 의약품 투약한 '힙합 오디션 출신' 래퍼···팬 신고로 적발

인사이트MBN '종합뉴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래퍼가 집에서 다량의 마약성 의약품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 3일 MBN '종합뉴스'는 래퍼 A씨가 최근 자신의 집에서 다량의 마약성 의약품을 투약한 사실이 적발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의 SNS에 "핸드폰이 고장났습니다. 문앞에서 누군가 괴롭힘을 주고 있습니다"라며 스토킹을 당하고 있다는 게시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A씨는 112에 스토킹 신고를 요청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종합뉴스'


이에 팬들이 걱정되는 마음에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마약성 의약품 투약이 적발된 것으로 보인다.


매체는 A씨의 연행 당시 폐쇄회로(CC)TV영상도 함께 공개했다. 서울 관악구의 한 주택가 골목으로 순찰차와 구급차가 도착한 뒤 빌라 안에서 A씨가 연행돼 나오는 모습이 담겼다.


앞서 A씨는 소속된 팀의 동료 래퍼들과 갈등을 빚었으며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A씨의 집에서 다량의 의약품을 확보하고 투약하는 과정에서 위법성이 있었는지를 조사할 방침이다.


Naver TV 'MBN 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