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성희롱 논란 경찰 조사 성실히 받을 것···심려 끼쳐 죄송하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황민정 기자 = 개그우먼 박나래 측이 '성희롱 논란'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입을 열었다.


30일 박나래 소속사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는 "경찰에서 조사 중인 사실을 인지하고 있고, 경찰 요청에 성실하게 임하겠다.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서울 강북경찰서는 박나래의 '성희롱 논란'과 관련해 고발을 접수하고 수사에 들어갔다고 알렸다.


경찰은 박나래가 '성희롱 논란'을 빚은 해당 영상이 유튜브에서 삭제됐지만, 박나래가 한 행동이 죄가 되는지 등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스튜디오 와플 - STUDIO WAFFLE'


앞서 박나래는 유튜버 헤이지니가 함께 출연하는 웹예능 '헤이나래'에서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지난달 23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에 공개된 '헤이나래'에서 박나래는 남자 인형의 옷을 갈아입히며 성희롱성 발언 및 행동을 해 논란에 휩싸였고 누리꾼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제작진은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고, 공식 사과했으며 '헤이나래'는 결국 폐지됐다.


박나래 또한 "저의 미숙한 대처능력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감을 안겨 드렸다"며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