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이 옷 이상하다며 '코디' 욕하자 "제 옷이에요" 솔직히 고백한 한예슬

인사이트Instagram 'han_ye_seul_'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한예슬이 자신의 스타일리스트(코디)를 지적하는 한 누리꾼에게 직접 답했다.


지난 24일 한예슬은 특별한 멘트 없이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한예슬은 풍성한 볼륨감으로 러블리한 느낌을 강조한 흰색 퍼프소매 원피스를 입고 있었다.


이날 한예슬은 카메라를 의식하지 않았음에도 여신 같은 비주얼을 자랑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그의 날렵한 턱 선과 새하얀 피부는 팬들의 감탄을 불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n_ye_seul_'


그런데 한 누리꾼은 한예슬의 패션을 지적(?)하고 나섰다. 이 누리꾼은 한예슬의 스타일리스트를 거론하며 "예슬님 코디 분은 좀 과한 볼륨이나 장식적인 옷을 좋아하시군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한예슬은 "제 옷이에요"라는 짧은 글과 함께 눈이 번쩍이는 이모티콘을 남겼다. 짧은 답글이었지만 한예슬의 당당함이 느껴지는 동시에 패셔니스타의 여유로움을 엿볼 수 있었다.


해당 게시글에 다른 누리꾼은 "우리 예슬 언니는 쌀 포대를 입어도 어울리는데요" 등의 댓글로 한예슬의 패션 센스를 칭찬했다.


한편 한예슬은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등을 통해 팬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그는 개인 공간을 통해 난해한 스타일도 완벽하게 소화하는 일상 모습을 공개하며 팬들의 부러움을 자아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n_ye_seul_'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