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갑자기 죽었어도 모를 일"…작년에 '뇌동맥류' 판정받았다며 씁쓸한 근황 고백한 윤계상

인사이트지큐코리아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윤계상이 지난해 뇌동맥류 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23일 남성패션지 '지큐코리아'는 윤계상의 화보를 공개했다. 윤계상은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내며 '자유'를 콘셉트로 한 화보 촬영에 임했다.


공개된 화보 속 그는 슈트가 아닌 모자, 니트, 숏츠 등 캐주얼한 차림으로 편안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윤계상이 가진 여유로움과 자유분방함 그리고 산뜻함이 묻어나는 이번 화보는 오랜만에 인사한 팬들에게 새로운 선물이 됐다.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윤계상은 여러 질문들에 답하며 지금부터의 배우 인생이 전반전을 지나 후반전을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지큐코리아


'후반전'이라는 표현이 이른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는 지난해 뇌동맥류 수술을 받았다고 처음으로 밝혀 현장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윤계상은 "지났으니 이야기하는 건데 작년에 뇌동맥류 판정을 받고 혈관에 스텐트와 코일을 심었다. 미리 발견해서 다행인데 그런 걸 겪으면서 생각이 달라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몰랐으면 어느 날 갑자기 죽을지도 모를 일이다. 우연한 계기로 발견하고 다시 한 번 살 수 있는 기회를 받은 것이라 생각했다. 운이 좋았다"라고 덤덤히 이야기 했다.


또 그는 화보 시안 속에 있던 '(늘 몸에 꼭 맞는 슈트차림에서 벗어나) 자유로웠으면 좋겠다'라는 글을 읽고 울컥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인사이트지큐코리아


윤계상은 "저는 '소년대성'의 표본으로 너무 어릴 때 너무 잘 돼서 내려오는 길만 남은 것 같은 공포감 속에 살았다"라고 운을 떼며는 "그러면 더 예민해지고 그 안에 갇혀서 '자유롭다'라는 것을 잊게 된다. 그 시도가 불편해지고 무섭고 아예 안 하게 된다. '자유로워도 돼요', '충분히 잘 살아왔고 좋은 사람이다'라는 말에 위로를 얻는다"라고 지난날에 느낀 강박을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포기를 잘 안 하는 성격인 그는 새로운 화두로 '협업'을 꼽았다. 힘들 땐 도움을 청하고 함께 만들어 가고 싶은 속내를 이야기하며 "올해는 진짜 열심히 일하는 태도를 취할 거고 너무너무 활발하게 움직일 것"이라는 포부 역시 전했다. 


한편 윤계상은 차기작 '크라임퍼즐' 촬영 준비 중이며 그의 진솔한 이야기와 매력이 고스란히 담긴 화보는 남성패션지 '지큐코리아' 5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인사이트지큐코리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태양은 가득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