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진 학폭 폭로자, '2차 가해'에 법적 대응 한다

인사이트Instagram 'official_g_i_dle'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아이돌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의 학교 폭력 가해 과거를 폭로했던 A씨가 2차 가해에 대한 법정대응에 나섰다.


22일 스포츠경향은 A씨가 자신을 향해 심각한 비방을 한 일부 누리꾼들을 대상으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보도했다.


접수된 고소장은 모욕 및 명예훼손에 관한 것으로 수십 명 분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의 친동생 B씨가 중학교 시절 동창생인 수진으로부터 학교 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인사이트Youtube '카카오TV'


폭로 이후 일부 수진 팬들은 A씨에게 악성 댓글을 달거나 비방글을 지속적으로 남겼다.


앞서 수진은 학폭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그와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A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상황이다.


A씨와 그 법무법인은 철저한 수사과정을 통해 수진의 학폭 진실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학폭 논란이 지속됐던 수진은 이번 (여자)아이들 신곡 음원 녹음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의 과거를 두고 양측의 입장이 극명히 갈린 상황에서 진실이 밝혀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