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조카들 보며 '성선설' 믿더니 "다 부시고 다닌다"며 '성악설' 지지한 규현 (영상)

인사이트YouTube '최시원 Siwon Choi'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예쁜 조카를 자랑하며 성선설을 강력하게 믿었던 슈퍼주니어 규현이 마음을 바꿨다.


지난 21일 슈퍼주니어 시원의 유튜브 채널에는 멤버 규현과 함께 한 '최시원의 포춘쿠키'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해당 영상에서 시원과 규현은 차를 타고 어딘가로 향했고 다양한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최근 한 방송에서 육아 전문가를 만났다는 규현은 "어릴 때 맞고 자라길 잘한 것 같다고 말했다"며 어릴 적 아빠에게 체벌을 당한 기억을 떠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최시원 Siwon Choi'


학원 선생님인 아빠가 수업을 할 때 쓰던 당구채로 맞았다는 규현은 혼날 일이 있으면 "당구채부터 숨겼다"고 회상했다.


체벌이 좋았다는 규현에게 육아 전문가는 "규현 씨는 체벌을 받지 않았어도 올바르게 컸을 사람"이라고 그의 천성을 높게 평가했다고 한다.


그러자 제작진이 규현의 성선설 주장을 언급했다.


과거 규현은 tvN '신서유기7'에서 예쁜 쌍둥이 조카 사진을 보여주며 "이 아이가 무슨 죄가 있냐"며 성선설을 강력하게 주장해 시청자에게 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최시원 Siwon Choi'


규현은 조카들과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기도 하는 등 '조카 바보' 면모를 뽐내기도 했다.


그러나 규현은 "제가 봤을 땐 성악설이 맞다"며 갑자기 입장을 바꿨다.


그는 "제가 조카들을 돌보는데 걔네들은 성악설이 확실하다"며 "다 부시고 다닌다"고 말해 '웃픈'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40살 안에 결혼을 하고 싶다는 규현은 "아들이랑 딸 한 명씩 낳고 싶다"고 하더니 "쌍둥이는 절대 안 된다"고 뼈 있는 바람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최시원 Siwon Choi'


인사이트tvN '신서유기7'


YouTube '최시원 Siwon Choi'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