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북한과 마주 앉고 중국과 협력하라" 미국 바이든 대통령에 '외교 훈수' 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을 향해 외교적 조언을 했 대통령이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을 향해 외교적 조언을 했다.

인사이트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미국은 북한과 마주 앉고, 중국과 협력하라"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촉구하며 한 말이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은 성공은 거두지 못했다며, 하루빨리 미국과 북한이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지난 21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타임스는 문 대통령과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이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이루는 역사적 대통령이 되기 바란다고 했다. 트럼프 정부가 거둔 성과를 바탕으로 움직인다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미국·북한이 서로 양보를 하고 보상을 동시에 같이 주고받으며 비핵화로 나아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어 방식도 조언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는 단계적 접근 방식이 현실적"이라고 했다. 북한이 협상카드를 잃지 않기 위해 '원 포인트 합의', '신속한 합의'는 하지 않을 거라는 계산이다.


더불어 중국 관련 외교적 방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이 중국과 관계가 어긋나버릴 경우 북한이 그를 유리하게 활용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