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지금 한강, 기사 삭제해달라"···생명 담보로 기자 협박했던 함소원 녹취록

인사이트YouTube '연예 뒤통령이진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방송인 함소원이 기자를 협박한 정황이 담긴 녹취록이 공개됐다.


21일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 '함소원 녹취록 공개.. 기사 삭제 실체와 무용과 차석 의혹'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이진호는 "함소원은 본인이 마음에 들지 않는 기사를 쓴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삭제를 종용했다"며 "연예인 안 한다, 연예계 은퇴하겠다는 함소원 말에 기사를 삭제해 준 매체도 적지 않았다고 한다"고도 주장했다.


이어 "삭제된 기사가 전부 함소원을 저격하거나 공격하는 내용도 아니었다. 함소원의 파오차이 논란이 국민 청원에 올랐다는 내용만으로도 기사를 삭제해달라고 막무가내로 요구했다고 한다. 10여명에 달하는 기자들에게 전화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연예 뒤통령이진호'


이와 함께 이진호는 한 기자와 함소원이 나눈 대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서 함소원은 "기사 삭제해 주셔야 할 것 같다. 한국에서 못 살 것 같다. 지금 한강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함소원은 고함을 지르고 극단적 선택을 언급하며 기자를 협박하기까지 했다.


기자가 기사를 삭제해야 할 이유에 대해 묻자 함소원은 "이런 거 안 쓰셨으면 좋겠다. 지금 경찰서에서 나오는 길이다. 아침 일찍 댓바람부터 경찰서에서 나와서 한강 왔다"며 기자를 몰아세웠다.


함소원은 "이 청원이 올라온 건 사실이지 않나"라는 기자의 말에도 거듭 삭제를 요청하며 화를 냈다. 기자는 "기사가 사실이 아니면 그 부분을 지적해 주시면 반영을 해드리겠다"고 했지만, 함소원은 "삭제할 생각 없으면 데스크 전화를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연예 뒤통령이진호'


녹취 내용을 공개한 이진호는 "함소원이 지난 2월 생명을 담보로 전화를 한 뒤 3월 23일 '아내의 맛'을 통해 복귀했다"며 "그 이후엔 본인이 직접 전화를 거는 방식보다는 팬들에게 좌표를 찍고 신고를 하거나 (항의)글을 올려달라는 방식으로 진화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함소원은 중국인 시어머니 마마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하는 도중 김치를 중국 음식인 '파오차이'라고 소개해 거센 비난을 받았다.


최근 중국이 김치의 종주국을 주장하며 한·중 누리꾼 간의 감정의 골이 깊어진 가운데 함소원의 파오차이 발언은 논란을 만들었다.


인사이트Instagram 'ham_so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