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보이는 사진 한쪽 눈 가리고 봤을 때 '휘어져' 보이면 당장 병원 가야 한다

인사이트YouTube '안과의사 김무연'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어떤 이유라든지 시야가 좁아졌거나 색감이 달라졌다면 바로 안과를 찾아가야 한다. 시신경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손상된 시신경은 원래대로 회복시키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 


시신경에 생기는 문제 중 가장 무서운 건 시신경염이다. 시신경은 갑작스럽게 오고 빠르게 진행돼 바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시력을 영구적으로 잃을 수도 있다.  


지난해 유튜브 채널 '안과의사 김무연'에는 "방치하면 실명까지 갈 수 있는 3가지 신호"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인사이트암슬러 격자 / 온라인 커뮤니티


김무연 의사는 눈에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종이 한 장을 공개했다. 이는 암슬러 격자(Amsler grid)로 불리는 종이다. 


일정한 간격의 바둑판무늬의 이 종이는 영국 국립 눈 연구소에서 소개한 것으로 눈에 생긴 이상 증상을 측정할 수 있다. 


측정 방법은 쉽다. 손으로 한쪽 눈을 가리고 반대편 눈으로 암슬러 격자를 보면 된다. 


만약 암슬러 격자를 보는데 가운데 점이 안보이거나 커다랗게 보인다면 눈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다. 또한 선이 휘어 보이거나 커튼이 내려오듯이 윗부분이 검게 보이는 경우도 위험한 상황이라 할 수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김무연 의사는 이런 증상이 발견될 때는 지체하지 말고 안과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 정확한 측정을 위해서는 암슬러 격자를 프린트해 봐야 한다. 컴퓨터 모니터나 스마트폰으로 볼 경우 눈이 부셔서 테스트 결과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가장 좋은 방법은 프린트한 종이를 자석을 이용해서 냉장고 등에 붙여놓고 수시로 확인하는 것. 


주변 사람들에게 암슬러 격자를 알리면 사랑하는 가족, 친구, 지인들의 눈 건강을 지킬 수 있다. 


YouTube '안과의사 김무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