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멤버들 2022년 '동반 입대'한다는 소문에 빅히트 측이 밝힌 입장

인사이트방탄소년단 / 사진=인사이트


[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이 동반입대할 것이라는 증권가 전망이 나왔다.


유성만 리딩투자증권 연구원은 21일 하이브 분석 리포트를 통해 "2022년 중순까지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동반입대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입대 전 사전제작 효과로 실제 공백은 만 1년 수준"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최근에는 군입대를 앞둔 아티스트들이 다음 앨범에 사전제작 참여를 통해 공백기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방탄소년단도 군입대 전 다음 앨범에 대한 사전제작 참여로 실질적인 공백기는 약 1년 정도라고 예상한다"고 전했다.


유성만 연구원은 "하이브는 방탄소년단의 군입대 공백을 메꿔줄 탄탄한 글로벌 아티스트 라인업을 충분히 보유하고 있다"며 세븐틴, 뉴이스트,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여자친구, 엔하이픈 등을 언급했다. 또한 최근 인수합병을 통해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도 합류했다고 설명하며 목표가를 34만원으로 상향했다.


인사이트방탄소년단 / 사진=인사이트


앞서 국방부는 지난달 2일 병역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에서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의 범위는 대중문화예술인 중 문화훈장 또는 문화포장을 받은 사람으로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국위선양에 현저한 공이 있다고 인정해 추천한 사람으로 정한다"며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의 입영연기 상한연령은 30세로 정한다"고 밝혔다. 이에 연기가 가능할 경우, 방탄소년단 멤버 진은 오는 2022년까지 입영을 미룰 수 있다.


진은 지난해 11월 '비'(BE)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군 입대와 관련 "대한민국 청년으로서 병역은 당연한 문제라 생각하고 있고, 매번 말씀드렸듯이 나라의 부름이 있으면 언제든 응하겠다"라며 "멤버들과 자주 얘기하는데 병역에는 모두 응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소속사 빅히트 뮤직 관계자는 "병역 관련은 아티스트가 밝힌 것 외에는 저희가 따로 드릴 말씀은 없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방탄소년단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