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용 쥐들에 정액을 먹이자 몸에서 일어난 놀라운 변화 (연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정액을 먹은 실험용 쥐들의 뇌세포 노화속도가 늦춰져 치매가 예방됐다는 연구 결과가 전해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세포 생물학 저널 셀리포트(Cell Reports)는 정액 속 '스페르미딘'이라는 물질이 뇌세포의 노화를 방지 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는 독일 베를린 자유대학교의 연구진에 의해 진행됐다.


연구진은 실험용 쥐와 초파리에게 실험용 쥐의 식수에 정액 속에 들어 있는 물질인 '스페르미딘'을 타서 마시게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스퍼미딘'으로도 불리는 이 성분은 정액에서 나는 비릿한 냄새의 주성분인 천연 화합물이다.


이미 각종 연구에서 수명 연정과 심혈관 건강의 증진 효과에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정액 속 물질인 '스페르미딘'이 든 물을 마신 실험용 쥐와 초파리들에게서 뇌의 노화가 늦춰진 것을 발견했다.


또 초파리 같은 경우 세포의 미트콘드리아 장애가 개선된 것으로 드러났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를 통해 정액 속 '스페르미딘'은 노화방지 뿐만 아니라 심혈관 보호기능,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들어났다고 연구진들은 밝혔다.


한편 스페르미딘은 정액 외에도 버섯류, 곡물 배아, 콩, 풋고추 등에 많다. 잘 숙성된 치즈 등 단백질 함유 식품 발효과정에서도 생성된다.


연구진들은 "치매 예방과 건강을 위해 스페르미딘이 든 음식들을 많이 먹는 것을 권장한다. 하지만 너무 과다 복용하면 부작용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