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덩이가 말랑말랑하고 힘이 없다면 '엉덩이 기억상실증' 걸렸을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엉덩이에 힘이 잘 들어가지 않고 마시멜로우 마냥 말랑말랑하다면 의심해봐야하는 질병이 있다.


바로 '엉덩이 기억상실증'.


이름만 듣고 웃음을 터뜨릴 수 있겠지만 이는 실제로 존재하는 현대인의 질병이다.


엉덩이 기억상실증은 일명 '죽은 엉덩이 증후군'이라 불리며 긴 시간 의자에 앉아 있는 이들의 엉덩이 근육이 점차 손실되는 질환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원래 엉덩이 근육의 역할은 다리를 뒤나 옆으로 들어 올릴 때, 상체를 뒤로 젖힐 때 사용된다. 그러나 앉아있기만 할 경우 엉덩이 근육은 쿠션 역할밖에 하지 않아 점차 제 역할을 잃어간다.


이렇게 되면 엉덩이는 점점 처지면서 고관절 장애 위험이 커진다. 고관절을 움직일 때마다 뚝뚝 소리가 난다면 엉덩이 기억상실증 때문 일 수도 있다. 그 뿐만 아니라 엉덩이 근육이 손실 될 수록 햄스트링 근육이 쉽게 뻣뻣해지고, 골반이 틀어지고 허리 디스크 위험이 커지는 등 건강에 여러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하루 중 앉아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 엉덩이 기억상실증이 걱정된다면 엎드린 상태에서 다리를 뒤로 들어 올려보자.


이때 엉덩이가 딱딱하지 않고 물렁물렁하다면 엉덩이 기억상실증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방법 뿐만 아니라 자신이 엉덩이 기억상실증인지 알아볼 수 있는 방법이 한 가지 더 있다.


골반 너비로 다리를 벌리고 팔은 팔짱을 껴서 고정한다. 그 상태로 한쪽 다리를 'ㄱ'자 형태로 들어올린다. 


이때 다리가 들리지 않는다거나 상체가 기울면 엉덩이 기억상실증을 의심해 봐야한다. 


혹, 테스트 결과 엉덩이 기억상실증인 것으로 나타나도 너무 좌절할 필요는 없다.


엉덩이 근육은 생활 속 간단한 운동을 통해 키울 수 있다. 엉덩이 근육 강화에 가장 대표적인 운동으로는 스쿼트, 줄넘기, 계단 오르기 등이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와 더불어 엉덩이 근육 기르기에 효과적인 동작은 바로 '덩키 킥'.


양손을 벌려 무릎을 바닥에 대고 고양이 자세를 취한다. 이때 등이 위로 솟지 않도록 복부에 힘을 주는 것이 포인트다.


한쪽 다리 무릎을 90도로 굽혀 위로 올린다. 허벅지와 등은 일직선이 돼야하며 발목은 다리와 동일한 방향으로 편다. 발끝은 하늘을 향하도록 한다.


다음으로 엉덩이에 힘을 주며 올린 다리를 위로 더 밀어 올려주면 된다. 다리를 올린 채로 1~2초 가량 유지한 후 천천히 내려준다. 


이 동작을 반복해서, 양쪽 다리를 번갈아 하면 엉덩이 근육은 물론 탄탄한 하체 라인을 만들 수 있다.


YouTube '핏블리 FITVEL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